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CK] ‘호야 투입’ 담원, 탑 교체 초강수 통하며 2-1 리드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종로, 고용준 기자] ‘호야’ 윤용호를 교체 투입하는 초강수가 통했다. 담원이 젠지와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서 2-1 로 앞서가면서 매치포인트만을 남겨뒀다.

담원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젠지와 플레이오프 2라운드 3세트 경기서 ‘캐니언’ 김건부가 리신으로 특급 캐리를 펼치고, 교체 투입된 ‘호야’ 윤용호의 카밀이 제 몫을 해주면서 승리, 세트스코어를 2-1로 만들었다.

2세트 패배에도 불구하고 레드 사이드로 진영을 선택한 담원은 2세트 극도로 부진했던 ‘버돌’ 노태윤을 빼고 ‘호야’ 윤용호를 전장에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담원은 초반부터 집요하게 ‘도란’ 최현준을 공략하면서 흔들었다. 위쪽에서 손해를 본 젠지는 봇에서 ‘룰러’ 박재혁의 이즈리얼이 괴물로 성장하면서 전체적으로 전장에 영향력을 행사했다.

봇 주도권을 가지고 있는 젠지가 전반적으로 협곡 전체에 지배력을 행사하던 가운데, 담원의 상체가 불리한 전황을 뒤집는 괴력을 발휘했다. 역전의 중심에는 ‘캐니언’ 김건부가 있었다. 네 번째 드래곤 스틸을 신호탄으로 ‘캐니언’ 김건부는 오브젝트 주도권과 한타에서도 난타전을 진두지휘하면서 담원의 반격을 조율했다.

28분 미드 지역서 벌어진 한타서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쇼메이커’ 허수가 날카롭게 파고들면서 잘 성장한 ‘룰러’ 박재혁의 이즈리얼을 넉다운시켰고, 한타에서 대승을 거둔 담원은 그대로 바론 버프까지 두르면서 승기를 잡았다.

일격을 허용한 젠지가 반격에 나섰지만, 담원은 흔들리지 않았다. ‘캐니언’ 김건부가 다시 한 번 날뛴 담원은 미드 억제기까지 밀어붙이면서 쐐기를 박았고, 35분 젠지의 넥서스를 불태우면서 3세트의 마침표를 찍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