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믿기지 않아" 세븐틴, 2년6개월만 대면 팬미팅..걸그룹 댄스→퀴즈 찢었다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하수정 기자] 그룹 세븐틴이 코로나 시국으로 미뤄 둔 대면 팬미팅을 2년 6개월 만에 개최했다.

27일 오후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는 '세븐틴 팬미팅 2022 SVT 6TH FAN MEETING-SEVENTEEN in CARAT LAND(세븐틴 인 캐럿 랜드)'가 열렸다. 마지막 공연은 전 세계 팬들을 위해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됐고,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3개 국어 자막이 제공됐다.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서울에서 오프라인 공연을 한 것은 2019년 8월 서울 KSPO DOME에서 개최된 월드 투어 'ODE TO YOU' 이후 약 2년 6개월 만이다.

이번 팬미팅에서는 세븐틴과 캐럿(공식 팬클럽명)이 'TEAM SEVENTEEN'(팀 세븐틴)으로 하나 된다. 세븐틴 팬미팅 최초로 팬들의 아이디어와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무대가 완성되며, 팬들이 보고 싶은 코너와 앙코르 무대가 꾸며졌다. '캐럿 랜드'하면 빼놓을 수 없는 유닛 리버스 무대와 세븐틴 공연만의 독특한 구성이자 시그니처인 유닛 리버스 무대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세븐틴은 'Shining Diamond(샤이닝 다이아몬드)'로 오프닝 무대를 열었고, "여러분 오랜만입니다. 오늘도 자리를 꽉 채워주셨다"며 "날씨도 좋고 컨디션도 좋고 캐럿들도 좋고 다 좋다"며 온라인 생중계로 시청 중인 팬들에게도 첫 인사를 건넸다.

부승관은 "팬미팅 3일째 마지막 날인 게 믿기지 않는다", 도겸은 "마지막 날이고 날씨도 좋다. 좋은 추억 만들어 드리도록 하겠다", 우지는 "캐럿랜드 세번째 날 구름 한 점 없는 좋은 날씨에 하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다들 즐겁게 놀다 가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캐럿들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환호나 함성 대신 전통악기 소고와 박수로 응원을 보냈다. "소고가 누구 아이디어냐?"라는 질문에 멤버들은 "호시가 하고 싶다고 했다"고 답했다. 호시는 "도겸이와 얘기를 나누다가 소고를 이용해 재밌게 하자고 했었다"며 "그래서 준비 중이었는데, 이번 오프라인 팬미팅 때 해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부승관은 "코로나로 그동안 대면해서 들려드리지 못한 곡이 많았다. 거기서 명곡이 너무 많다"고 했다. 멤버들은 "이런 명곡을 누가 만들었냐?"고 물었고, 모든 곡을 직접 만든 우지는 "대체 누가 만들었는지 모르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세븐틴은 2020년 10월 발매된 'HOME;RUN(홈런)'을 선보였고, 부승관은 "'홈런'은 어쩜 이렇게 앙칼지게 잘 만들었냐? '홈런' 너무 신나지 않냐? 그냥 스트리밍 할 때와 다르다"며 좋아했다. 

의상을 갈아입은 세븐틴은 'Fallin' Flower(폴린 플라워)' 무대를 연출했고, 호시는 "우리가 못 보여드린 무대가 많은데, '폴린 플라워'를 꼭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노래이고, 저희 입으로 말하기 그렇지만 멋있어서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미소를 지었다.

부승관이 MC를 맡은 'K팝 제목 맞히기' 코너에서는 멤버들이 타 그룹의 커버 댄스를 선보였다.

버논이 벌칙을 수행할 4명을 선정했고, 에스쿱스는 청하의 '롤러코스터', 도겸은 제니의 'SOLO(솔로)', 원우는 전소미의 'DUMB DUMB(덤덤)', 민규는 유아의 '숲의 아이'를 연습해 보여줬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기대를 한 몸에 받은 민규는 신발과 양말까지 벗은 뒤 만발의 준비를 했고, 맨발로 온 무대를 뛰어다녔다. 세븐틴 멤버들은 "왜 잘하냐 잘 어울린다", "시립무용단 인줄 알았다", "그냥 무용을 배워라", "오늘 레전드가 나왔다" 등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외에도 부승관, 버논, 디노 등이 안무를 공개했고, 마지막으로 모든 멤버들이 지드래곤의 '삐딱하게'를 함께 열창했다.

마지막으로 호시는 "오늘 정말 재밌고 캐럿들과 호흡도 잘 맞는다"며 "더 상황이 좋아져서 더 많은 캐럿들과 같이 하고 싶다"고 했고, 부승관은 "분명 (코로나가) 풀려서 무조건 함성이 가능할 때가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세븐틴은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총 3일간 캐럿 랜드를 개장해 팬들과 만났다.

/ hsjssu@osen.co.kr

[사진]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