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상 선포”“침대 3만개” 노숙자 해법 공방

[LA시장 후보 토론 키워드]
카루소에 집중 포화 속
치안 등 이슈 날선 공방

22일 USC에서 열린 LA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후보들이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왼쪽 부터 조 부스카이노, 케빈 드레온, 캐런 베스, 릭 카루소, 마이크 퓨어 후보. [KTLA 캡처]

22일 USC에서 열린 LA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후보들이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왼쪽 부터 조 부스카이노, 케빈 드레온, 캐런 베스, 릭 카루소, 마이크 퓨어 후보. [KTLA 캡처]

표

LA 시장 선거 두 번째 TV 토론회는 ‘릭 카루소 vs. 나머지 후보군’의  구도로 진행됐다. 
 
22일 USC 보바드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토론회에 총 5명 후보가 참가한 가운데 4명의 후보가 줄곧 억만장자 부동산 개발업자 카루소와 대결하는 양상이었다. 후보들이 공격하면 카루소가 반박하는 장면의 연속이었다. 카루소는 가장 늦게 선거판에 뛰어들었으나 엄청난 물량공세로 활발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안별로 각 후보 주요 답변을 모아봤다.    
 
노숙자
 
캐런 배스: 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이다. 노숙자가 거리에서 나올 수 있도록 신속하게 처리할 것이다. 하지만 노숙자 문제를 범죄 문제로 다뤄선 안 된다.  
 
케빈 드레온: 내 지역구에 노숙자들을 위한 ‘타이니 홈 빌리지’를 만들었다. 노숙자들은 이처럼 사생활이 보장되는 셸터를 원한다.
 
릭 카루소: 1년 내 3만개 침대을 마련하겠다. 시청 부패 때문에 노숙자 문제 대처도 못한 것이다. 캠핑은 안 된다. 허용하면 늘어날 뿐이다. 경고를 해도 법을 따르지 않는 노숙자들은 체포해야 한다. 커뮤니티 안전이 우선이다. HHH(노숙자 저소득층 지원) 법안으로 노숙자 셸터 유닛당 83만 달러나 지급했다. 규제 완화를 해 주택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조 부스카이노: 카루소가 드디어 토론회에 나왔다. 취임 첫 60일 내 노숙자 캠핑 금지법안을 마련할 것이다. 노숙자 문제는 마약 문제다. 많은 노숙자가 약물에 찌들고 캠핑해도 LA시는 방관했다. (배스를 향해) 빈곤을 범죄로 치부하자는 게 아니다. 치안을 위하는 게 범죄인가? 거리 노숙은 안 된다.  
 
치안
 
부스카이노: 내 가족과 친구들은 LA가 위험하다고 느낀다. 난 경찰예산 삭감안에 반대표를 던졌다. 많은 사람이 LA에서 살거나 비즈니스 하기를 꺼린다. 커뮤니티에 경관이 많아야 한다. 커뮤니티와 경찰 파트너십을 강화해야 한다.
 
카루소: 모든 범죄가 급증했다. 난 과거 LA경찰위원장을 맡아 로드니 킹 사건으로 만신창이가 된 LAPD 문제점들을 뜯어고쳤다. 800명의 경관을 추가 채용했고 커뮤니티와 관계를 강화했다. 그 결과 범죄가 30% 감소했다. (드레온을 향해) 케빈, 당신은 경찰예산 증액을 반대한 사람 아닌가.
 
배스: 많은 사람이 불안해하고 있다. 하지만 LAPD가 LA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다.  
 
조지 개스콘 LA카운티 검사장
 
배스: 개스콘 리콜에 반대한다. 세금 낭비다. 개스콘의 제로베일(무보석 석방) 정책에는 반대한다. 개스콘이 내 캠페인 홍보 페이지에 있다는 것도 인정한다.
 
카루소: 얼마 전 개스콘을 만났다. 면전에서 그의 정책이 LA를 위험에 빠트렸다고 했다. 개스콘 때문에 많은 사람이 사망했다. 그가 검사장직에서 내려와야 한다. 리콜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드레온: 리콜은 세금 낭비다. 나도 리콜을 두 번 겪었다. 정치인이 싫으면 다음 선거 때 투표로 내보내면 된다.  
 
부스카이노: 리콜을 좋아하지 않지만 개스콘 만큼은 쫓아내야 한다. 단속하지 않고 피해자들의 편에 있지 않은 검사장이다.  
 
USC 학생 질문: 에릭 가세티 LA 시장이 잘한 점과 못한 점을 말해달라.
 
부스카이노: 올림픽 유치는 잘했다. 노숙자 문제는 악화됐다. 현장에서 돌아가는 일을 모른다. 지금 LA는 엉망이다.
 
드레온: 대체 에너지와 대중교통 이슈는 잘했다. 하지만 발의안 HHH는 문제였다.  
 
배스: 노숙자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자각하지 못했다.  
 
카루소: 직업 정치인들은 공약을 내걸고 지키지 않는 악습이 있다. 범죄 급증 원인이다. 시청 부패가 말도 못하다. 


코로나 팬데믹
 
카루소: 락다운은 절대 안 된다. 소상공인을 죽이는 일이다.  
 
배스: 전문가들에게 맡길 것이다.
 
드레온: 팬데믹 동안 부익부 빈익빈이심화했다.  
 
부스카이노: 처음부터 락다운을 반대했다. 백신 의무화도 없애야 한다. 미접종 경관들을 인근 도시에 줄줄이 뺏기고 있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