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CK 프리뷰] 프랜차이즈 이후 첫 PO 나서는 브리온, ‘킹슬레이어’ 재현하나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임재형 기자]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정규 시즌 극적인 드라마를 쓴 브리온이 ‘디펜딩챔프’ 담원을 상대로 첫 플레이오프에 나선다. 이전부터 강팀에 강한 ‘킹슬레이어’ 면모를 보인 만큼 브리온이 첫 플레이오프에서 남다른 활약을 펼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는 브리온과 담원이 2022 LCK 스프링 플레이오프 첫 경기를 치른다. 지난 20일 브리온-광동의 타이브레이커 경기로 막을 내린 2022 LCK 스프링 정규 시즌은 다양한 기록이 등장하며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T1은 LCK가 풀리그로 전환된 이후 처음으로 전승을 달성했으며, 브리온은 프랜차이즈 이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비록 타이브레이커 경기에서 광동에 패배해 6위로 떨어졌지만 브리온은 ‘디펜딩챔프’ 담원을 맞아 플레이오프 4강전 티켓을 두고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됐다. 이번 시즌 브리온은 ‘소년만화’의 주인공 역할을 하며 지난 2021년 프랜차이즈가 도입된 이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팀의 주축인 ‘라바’ 김태훈, ‘엄티’ 엄성현은 프로 생활 처음으로 플레이오프에 나서는 감동을 선사했다.

시즌 전 예상은 브리온에 호의적이지 않았다. 지난 2021년 가능성을 보여주긴 했으나 최하위권으로 마감한 라인업에 새로운 탑 라이너(‘모건’ 박루한, ‘소드’ 최성원)만 합류해 대다수는 낮은 성적을 예측했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다.

브리온은 선수들을 조율하는데 탁월한 능력을 갖춘 최우범 감독의 지휘 아래 자신들의 손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시즌 막바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역사상 처음으로 기권패를 당하기도 했으나 어려움을 잘 극복하고 첫 목표를 이뤄냈다.

브리온의 상대는 ‘디펜딩챔프’의 부활을 노리는 담원이다. 객관적인 전력 상으로는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덕담’ 서대길 등 확실한 ‘크랙’을 보유한 3위 담원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 그래도 브리온의 전력을 무시할 수 없다. 끈끈한 경기력이 강점인 브리온은 정규 시즌 기준 담원과 대등한 성적을 내고 있다. 2021 스프링부터 최근까지 브리온과 담원은 승률 50%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19일 열린 스프링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는 브리온이 담원을 2-0으로 완파했다.

LCK 플레이오프는 단 한번의 기회만 있는 ‘싱글 엘리미네이션 토너먼트’ 경기다. 브리온이 정규 시즌에 이어 플레이오프에서도 ‘명예 회복’을 노리는 담원을 벼랑 끝으로 몰아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