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믿고 듣는 음악" 하이라이트, 5년 만에 첫 정규앨범에 임하는 자세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보이그룹 하이라이트가 데뷔 5년 만에 첫 정규앨범으로 '믿고 듣는 음악'을 풀어낸다.

하이라이트는 21일 오후 첫 정규앨범 ‘DAYDREAM’ 발매를 기념하며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온라인으로 치러졌다. 이 가운데 하이라이트(윤두준,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가 참석해 새 앨범에 대한 질의응답에 임했다. 

이번 앨범은 하이라이트가 지난해 5월 발표한 ’The Blowing’ 이후 10개월 만에 발표한 신보이자 5년 만에 선보이는 첫 정규 앨범으로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손동운은 “하이라이트 이름으로 내는 첫 정규앨범인 만큼 음악 하나하나 더 신경 썼다. 안무도 신경 썼으니 더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기광은 “미니앨범도 그렇지만 조금 더 회의를 많이 거쳤고 하이라이트 멤버 뿐만 아니라 라이트(팬덤) 분들 또한 좋아해주실 수 있도록 했다”라고 말했다. 

양요섭은 “심사숙고해서 타이틀까지 신경 썼다. 무대도 어제까지도 열심히 연습할 정도로 심혈을 기울여서 준비했으니까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윤두준은 “하이라이트로서 활동하는 기간이 한해한해 늘고 있는 시점에서 정규앨범을 낼 수 있는 것 자체가 남다른 의미가 있는 것 같다. 더욱 더 열심히 준비했고 회의도 정말 많이 했다. 이것저것 고심하며 결정한 순간들이 후회되지 않도록 열심히 활동하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콘셉트도 다양하게 구성됐다. 꿈을 주제로 꿈을 꾸기 전(BEFORE THE DREAM), 꿈 속(IN THE DREAM), 꿈에서 깬 뒤 (AFTER DREAM) 세 가지 콘셉트로 구성된 것. 이에 손동운은 “타이틀 곡이 ‘백일몽’, ‘DAYDREAM’이란 콘셉트다 보니까 ‘BEFORE THE DREAM’은 꿈을 꾸기 전 현실의 상처, ‘IN THE DREAM’은 꿈 속에서의 분위기, ‘AFTER THE DREAM’에서는 꿈을 깨고난 뒤의 허무함을 표현하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양요섭은 타이틀 곡 ‘DAYDREAM’에 대해 “서정적인 보컬이 돋보이면서 레트로한 신스가 매력적인 곡이다. 많은 분들이 들으셨을 때 신나는 노래 같다고 생각하지만 멤버들의 목소리를 들으면 서글퍼지는 그런 다양한 매력이 있는 노래가 아닐까 싶다”라고 말했다. 

윤두준은 “안무도 신경을 많이 썼고 노래 자체가 봄이랑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가사는 슬프지만 다 충족되는 하이브리드 같다. 내킬 때마다 들으셨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이기광은 “손동운 파트 ‘꿈을 꿔’를 들을 때마다 꿈 속으로 빨려들어가는 느낌이다. 그 파트부터 신스가 나오는 훅 부분까지 개인적으로는 킬링 포인트가 될 것 같다”라고 했다. 

손동운은 “춤, 무대 부분에서도 볼거리를 많이 준비했는데 그 중에서도 돋보이는 건 이기광 형이 여자 안무가 분이랑 하는 파트가 있다. 그 부분이 킬링 포인트가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기광은 “여자 댄서 분과 함께 해야 멋있는 파트인데 혼자 하면 무술 느낌이 난다”라고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두 번째 수록곡 ‘밤안개’는 멤버 이기광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이다. 이기광은 “열심히 작업한 곡인데 이렇게 좋아해줄 줄 몰랐다. 멤버들이 듣자마자 ‘이 노래 너무 좋다’라고 바로 ‘픽(PICK)’을 당해서 너무 좋았다. 노래를 만들 때 멜로디를 쓰고 가사를 쓰기 시작했는데 뻔한 가사를 쓰기 싫어서 독특한 제목이 없을까 생각하다가 뿌연 느낌의 안개인데 서정적인 감성을 줄 수 있는 걸 찾아 살을 붙이다 보니 ‘밤안개’가 나온 것 같다”라고 했다. 

세 번째 수록곡 ‘Don’t Leave’에 대해 양요섭은 “이 노래가 사실 제목만 봤을 때는 서글픈 노래 같다고 추측을 하셨는데 공개되고 나서 팬들이 ‘가장 크게 뒤통수를 맞았다’라고 말할 정도로 굉장히 신나는 노래다. 이기광이 작사, 작곡에 참여했는데 콘서트를 염두하고 작사, 작곡을 했다고 하더라. 저희도 올해 꼭 콘서트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어서 이 노래를 오프라인에서 팬 분들에게 불러드리면 굉장히 행복할 것 같다”라고 했다. 

4번 트랙 ‘PLAY’에 대해 윤두준은 “최종 타이틀곡 후보였다. 가이드를 듣고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회의에 회의를 거쳐 선정된 게 ‘DAYDREAM’이다. 이 곡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노래라 어떤 식으로 공연했을 때 꾸밀 수 있을지 고민도 회의도 많이 했다. 개인적으로는 아쉬운 노래다. 조금 더 빛을 발해야 한다. 0번 트랙으로 가도 무난하다”라고 했다. 이에 작사, 작곡에 참여한 이기광은 “멤버들이 제가 참여한 곡을 좋아한다고 표현해줄 때마다 너무나 뿌듯하고 감동이다”라고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5번 트랙 ‘시선(Our Eyes)’은 손동운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이다. 손동운은 “팬들이 발라드 같은 느낌이라고 생각한 곡인데 이 노래는 앞, 뒤가 다른 반전매력이 있다. 저 같은 노래라고 말씀을 드리고 싶다. 반전 있는 남자 손동운”이라고 너스레를 떨며 “발라드 같은 느낌은 아니”라고 했다.  

6번 트랙 ‘될 대로 되라고 해’는 이기광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이다. 이기광은 “트랙이 먼저 나온 노래였다. 시작부터 힙하고 영한 느낌의 곡을 쓰고 싶어서 고민했다. 가이드를 켜두고 흥얼거리다가 귀에 걸리는 제목을 생각하면서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될 대로 되라고 해’로 썼다. 처음엔 유치한 것 같았는데 역시 처음이 제일 좋더라”라고 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이 곡이 트랙은 신나는데 가사는 반전으로 슬플 수 있어서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이 곡 또한 콘서트에서 팬 분들과 함께 하면 즐거울 수 있는 곡인 것 같다”라고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7번 트랙 ‘SEVEN WONDERS’에 대해 손동운은 “섹시하고 몽환적인 분위기의 곡이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곡으로 ‘밤안개’와 함께 TOP2”라고 꼽았다. 

8번 트랙은 이기광이 참여한 ‘Classic’으로, 팝댄스 장르의 유쾌한 곡이다. 윤두준은 “가볍게 듣기 좋은 것 같다. 계절감이랑 너무 잘 어울린다”라고 했다. 이기광은 “반전 없이 이 느낌 그대로 가는 노래다. 봄을 생각하면서 쓴 노래다”라고 했다. 

9번 트랙은 하이라이트 표 러브송으로 불릴만 한 ‘Lovely Day’로, 가장 밝은 분위기를 자랑했다. 손동운은 “저희가 할 수 있는 가장 귀여운 노래”라고 평했다. 양요섭은 “이 노래가 가진 힘이 워낙 밝다. 제목대로 ‘러블리’해서 듣는 분들이 자연스럽게 기분이 좋아지실 것 같다. 녹음 하고도 노래를 안 듣다 보면 까먹기 마련인데 이 노래는 후렴구가 귓가에 계속 맴돌았다. 많은 분들이 중독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했다. 

마지막 10번 트랙은 ‘All My Life’로 앨범을 마무리하는 차분한 분위기의 곡으로 바로 앞 9번 트랙 ‘Lovely Day’와 상반된 느낌을 선사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렇듯 알찬 정규앨범을 선보이는 것과 관련해 윤두준은 “10개월 만에 정규 앨범을 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누군가에겐 당연할 수 있는데 저희는 너무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렇게 오랫동안 앨범을 내고 저희 노래를 기다려주는 팬 분들이 있는 것 자체가 쉽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래 활동을 하면서 이런 순간들에 감사함을 느끼고 열심히 해야겠다고 느끼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양요섭은 “다양한 수록곡을 들려드리고 싶은 마음에 굉장히 많은 회의를 거쳐서 수많은 곡들 중에 10개 곡을 추려냈고 타이틀 곡을 선정하는 데에도 많은 시간을 들였다”라고 말했다. 

첫 정규앨범을 한 단어로 표현한다면 어떨까. 손동운은 “이번 앨범은 ‘길몽’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꿈 꾸고 인터넷에서 해석을 찾아보지 않나. 이번 앨범이 길몽이길 바란다”라며 웃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렇듯 하이라이트가 데뷔 14년 차에도 왕성하게 활동할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이기광은 “서로가 서로에 대해 잘 알고 있고 부족한 점은 채워주고 스스로를 아껴주고 돈독하게 봐주는 자체가 따뜻한 것 같다. 그런 부분들을 우리 팬 분들도 좋게 봐주셔서 팀이 잘 유지되는 것 같다”라고 했다. 

지난 20일이 하이라이트 데뷔 5주년이었던 터. 손동운은 “의도하진 않았지만 시점이 맞물려서 의미가 더해졌다”라고 했다. 윤두준은 “5년 전에도 이런 마음으로 하이라이트로 첫 앨범을 냈다. 저희가 좋아하는 시기가 있는 것 같다”라고 했다. 

끝으로 하이라이트는 이번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와 성과를 밝혔다. 윤두준은 “저는 그냥 우리 하이라이트가 잊히지 않는 거다. 팬 분들한테는 물론이고 K팝을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계속해서 존재감을 내뿜는 게 중요한 것 같다. 만화 ‘원피스’ 명대사처럼 ‘사람이 언제 죽는다고 생각하느냐, 잊혀질 때 죽는다’처럼 우리 그룹이 잊혀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양요섭은 “예전에 많은 분들이 비스트, 하이라이트 음악 말씀해주실 때 ‘믿고 듣지’라고 많은 분들이 말씀해주셔서 좋았다. 이번에는 저희를 떠올리면 기분이 좋아지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다. 올해는 바쁘게 사는게 목표였는데 될지는 모르겠다. 하반기엔 잡힌 게 없는데 할 수만 있다면 오프라인에서 팬 분들을 보고 싶다. 많은 분들의 염원이겠지만 코로나19가 종식됐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이기광은 “‘하이라이트답다’라는 이미지가 이어졌으면 좋겠다. 본인의 추억이나 좋았던 장면을 떠올리듯이 저희 무대를 보시면 행복한 감정이 또 한번 일어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손동운은 “하이라이트가 꾸준히 열심히 자기 갈 길을 가고 있다는 말을 듣고 싶다. 저희 활동을 하면서 쉬운 길이 분명히 있는 건 알고 있는데 멤버들이 노래할 때나 무대를 할 때나 회의를 할 때 눈이 반짝반짝하다. 아직도 음악을 사랑하고 있고 여전히 본인의 음악을 해나가려는 모습이 기특하다는 말을 듣고 싶다”라고 했다. 

'DAYDREAM'은 오늘(2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