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Oh!쎈 이슈] 31일 새롭게 출발하는 넥슨게임즈… ‘히트2’, 첫 히트작 될까

넥슨 제공.

넥슨 제공.


[OSEN=임재형 기자] 넥슨의 핵심 개발사 역할을 하게 될 통합법인 넥슨게임즈가 오는 31일 새롭게 출발하면서 개발 역량을 입증할 차기 신작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넥슨게임즈는 넷게임즈, 넥슨지티가 합병해 탄생한 개발사다. 넥슨은 개발역량 시너지 극대화,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양사 합병을 결정했다. 대표 IP(지식재산권) ‘히트’의 후속작인 ‘히트2’, 3인칭 슈팅 게임 ‘프로젝트D’, 루트슈터 장르 게임 ‘프로젝트 매그넘’ 등이 넥슨게임즈의 출시 예정작이다.

이중 2분기 사전등록을 예고한 ‘히트2’가 정식 서비스를 선보일 첫 타자로 점쳐진다. ‘히트2’는 출시 당시 혁신적인 그래픽 퀄리티, 강렬한 액션으로 모바일 시장을 강타한 ‘히트’의 명맥을 잇는 후속작이다. 현재 ‘히트’ ‘오버히트’를 제작했던 핵심 인력이 모여 그간의 기술과 노하우를 토대로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이고자 ‘히트2’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지난 2015년 11월 등장한 모바일 액션 RPG ‘히트(HIT, Heroes of Incredible Tales)’는 넥슨에 모바일게임 최초 양대 앱마켓 매출 1위라는 기록을 안겨준 타이틀이다. PC게임을 플레이하는 듯한 호쾌한 타격감과 스타일리시한 액션 연출이 당시 시장에서 인정받으며 출시와 동시에 큰 흥행을 거뒀다. 결투장을 비롯한 실시간 PVP 대전 콘텐츠를 앞세워 전투의 묘미를 제공하며 수준 높은 완성도를 인정받아 지난 2016년에는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무기와 공격 특성에 따라 차별화되는 매력적인 캐릭터 또한 ‘히트’가 널리 사랑받았던 요소 중 하나다. 귀여운 외형의 원거리 마법사 ‘키키’와 백발백중의 명사수 ‘레나’ 등 각자만의 개성과 스킬을 뚜렷하게 지닌 캐릭터로 역할수행 장르의 재미를 극대화했다. 실제로 지난 2월 신작 ‘히트2’의 인게임 트레일러 영상을 통해 원작 캐릭터들이 한층 발전된 그래픽으로 태어난 모습이 공개되자 ‘키키 오랜만에 보니 반갑다’ 등 추억을 전하는 반응이 이어지기도 했다.

넥슨게임즈 산하 XH스튜디오는 이러한 ‘히트’가 지닌 잠재력을 시장에 다시 한번 보여주고자 IP를 잘 이해하고 있는 원작 주요 개발진을 중심으로 꾸려진 조직이다. ‘익스트림 히트(Extreme HIT)’라는 의미의 스튜디오명에는 전작의 서사를 확장하면서도 기존작을 뛰어넘는 블록버스터급 경험을 선사하겠다는 각오가 담겼다. 이렇게 탄생한 ‘히트2’는 전작 세계관과 아이덴티티인 액션성을 계승하면서도, MMORPG로 장르가 바뀐 만큼 대규모 전투를 메인 콘텐츠로 내세워 이용자간 인터랙션이 유기적으로 이뤄지는 세계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이 중 권력의 중심지인 인테라 성을 점령하기 위해 길드간 경쟁하는 대규모 PVP 공성전은 ‘히트2’의 핵심 콘텐츠 중 하나다. 성을 차지하고 왕이 되는 이용자에겐 영지를 관리하고 다스릴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지게 된다. XH스튜디오 박영식 PD는 “공성전에서 승리한 플레이어에겐 서버의 규칙을 바꿀 수 있는 통치권을 부여하는 동시에, 일반 플레이어는 왕의 통치를 따를지 여부를 민주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설계해 거버넌스가 이뤄지는 과정을 게임 내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한 발 나아가 ‘히트2’는 서비스 지향적인 설계·운영이라는 철학을 내놨다. 게임 플레이와 콘텐츠, 비즈니스 모델까지 이용자를 최우선순위로 생각하는 기조를 변함없이 지켜나가겠다는 포부다. 박영식 PD는 “시장은 재미있는 게임만큼 서비스와 피드백이 좋은 게임을 기다리고 있다”며 “’누구나 오랫동안 즐겁게 부담없이’를 제1원칙으로 플레이어가 안심하고 ‘히트2’에 안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