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TFT ‘월드 챔피언십’ 한국 대표 선발전, 4월 1일 개최

라이엇 게임즈 제공.

라이엇 게임즈 제공.


[OSEN=임재형 기자] ‘전략적 팀 전투(이하 TFT): 기계와 장치’ 세계 대회인 ‘월드 챔피언십’에 출전할 한국 대표를 선발하는 ‘레전드컵’이 열린다.

14일 라이엇 게임즈는 오는 4월 1일, 2일 양일간 ‘TFT 레전드컵: 기계와 장치’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TFT e스포츠는 2022년 개편을 통해 ‘레전드컵’에 출전하는 선수들을 선발하는 방식을 바꿨다. 5번에 걸쳐 진행된 위클리컵에서 1위를 차지한 1명과 시즌 래더 랭킹 1위부터 3위, 'ATS: 네온의 밤'에서 1위와 2위를 차지한 2명이 레전드컵에 직행한다. 3월 26, 27일에 별도로 진행되는 레전드컵 예선을 통해 10명을 추가로 선발, TFT 레전드컵에 참가하는 16명을 구성한다.

총 16명의 참가자들은 4월 1일과 2일 열리는 TFT 레전드컵에서 한국 대표 타이틀을 걸고 대결을 펼친다. 8명씩 2개조로 배치되며 A조와 B조가 네 경기를 순차적으로 진행한 뒤 상위 4명이 2일 열리는 결승전에 진출한다. 결승전에서는 누적 포인트 18점을 획득한 선수가 나오는 경기에서 누적 점수가 가장 높은 선수가 우승을 차지한다. 남은 순위는 누적 포인트 순으로 결정한다.

‘TFT 레전드컵: 기계와 장치’에서 우승한 선수에게는 1000만 원, 준우승자에게는 500만 원, 3위 300만 원, 4위 200만 원의 상금이 각각 주어진다. 1위부터 4위까지 입상자들은 오는 4월 말부터 5월 초에 진행되는 TFT 기계와 장치 챔피언십에 한국 대표로 출전, 각 지역의 대표 선수들과 실력을 겨룰 기회를 얻는다.

‘TFT 기계와 장치 챔피언십’은 ‘갤럭시' ‘운명' '심판'에 이어 네 번째로 진행되는 세계 대회다. 한국은 '운명' 대회에서 '팔차선' 정인제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한편 지난 13일 열린 ATS:네온의 밤에서는 작년 TFT 심판 챔피언십 본선에 진출한 바 있는 '우쭐리우중' 이우중이 우승을 차지했고 이번 TFT 더블업 국제대회 대표로 선발된 '바삭한빵' 주동훈이 2위에 오르면서 TFT 레전드컵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