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덴버주택 가격 한달새 15% 올라

호가보다 106.3% 높은 가격에 매매

 콜로라도의 집값이 주전역에 걸쳐 가파르게 상승하는 기록적인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콜로라도 부동산인협회(Colorado Association of Realtors/CAR)의 2월 보고서에 따르면, 7개 카운티 메트로지역내 단독주택 중간가격은 2021년 2월보다 20%나 오른 61만5,000달러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올해 1월과 2월 사이에만 덴버 카운티내 단독주택의 중간가격은 57만5,000달러에서 65만9,000달러로 14.6%(8만4,000달러) 급등해 2016년 한해동안의 상승폭보다 높았다. 게다가 덴버 카운티의 주택들은 호가보다 106.3% 높은 가격에 팔리기 시작했는데, 이는 한달 동안(month-over-month)의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처럼 집값이 기록적으로 오르는 이유는 매물로 나오는 주택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주전체로 보면 콜로라도 주택 구매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매물 리스트는 단독주택 4,114채와 타운홈/콘도 1,087채에 그쳐 지난해보다 63%나 감소했다. 2월말을 기준으로 덴버 메트로 지역 전체에서 매물로 나온 단독주택은 1,486채며 타운홈/콘도는 452채에 불과했다. 이는 2021년 2월에 비해 단독주택과 콘도/타운홈이 각각 50%, 71.6%나 줄어든 것이다.콜로라도 주내 단독주택 중간가격은 지난 1월에서 2월사이 7% 오른 55만5,540달러로 껑충 뛰었고 타운홈/콘도의 경우는 작년보다 17% 오른 40만2,390달러에 달했다. 도시별로 세분화하면 주택 구입의 선택권은 더욱 적나라하다. 브룸필드에서는 지난 2월 매물로  나온 주택 113채 중 대부분이 현재 계약이 진행 중인 상태며 15채만 계약이 성사되지 않았다. 콜로라도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인 오로라는 3월 8일 현재 단독주택 27채를 포함해 187채만이 매물로 나와있는 실정이다. 덴버에 있는 콘도와 타운하우스 시장이 그나마 가격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덴버의 콘도와 타운하우스 중간가격 상승률은 3.5%로 덴버의 단독주택 상승률 14.6%를 밑돌았다. 다만 콘도는 호가 대비 103.2%에 팔리고 있어 수요가 여전히 높은 편이다. 한편 콜로라도 부동산인협회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소재한 부동산 기술업체로부터 콜로라도의 MLS를 토대로 한 통계 보고서를 매달 전달받는다. 또한 이자율, 카운티별 중간 판매가격과 중간소득 등 주택 적정가격 지표(Housing Affordability Index)를 통해 소비자들의주택 구입 적정가격을 측정하고 있다.      

이은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