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몬스타엑스 기현이 이끄는 新 음악 세계..'VOYAGER'로 내디딘 여행의 첫발[Oh!쎈 레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이승훈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 기현이 데뷔 7년 만 팀 색깔을 잠시 내려둔 채, 그만의 음악 세계로 팬들을 초대한다.

기현은 오는 15일 오후 6시 첫 싱글 ‘VOYAGER(보이저)’를 발매한다. 앨범명이 뜻하는 것처럼 기현은 이번 앨범을 통해 ‘여행자’로 변신, 다채로운 세계로 팬들을 안내하는 가이드 역할을 자처할 계획이다.

이번 ‘VOYAGER’는 솔로로 첫발을 내디딘 기현의 스토리를 함축해 표현했다. ‘여행자 기현’이 다양한 세상을 여행하며 그 세상에 살고 있는 기현을 만난다는 설정과 함께, 앨범의 메시지에 따라 그는 다양한 형태로 존재할 것임을 예고한 것.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와 같은 설정은 기현이 지닌 색깔이 몬스타엑스와는 확실하게 다름을 어필한다. 무대 위 ‘짐승돌’이자 ‘믿듣퍼 장인(믿고 듣고 보는 퍼포먼스)’이란 수식어를 가진 몬스타엑스와 다르게 기현은 ‘VOYAGER’로 그가 꿈꿔온 세상은 어떤 것인지, 그 세상 속에 있는 기현은 어떤 모습인지 다정하면서도 부드러운 매력으로 다가선다.

‘여행자 기현’을 내세운 콘셉트인 만큼 Voyager와 Somewhere(썸웨어) 버전으로 나뉘었던 프로모션 콘텐츠 역시 남달랐다. 함께 걸어 나갈 여행길을 표현했던 파란천, 여행의 지속성을 상징하는 물로 연출했던 콘셉트 필름, 아홉 가지의 콘셉트 포토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는 공개 이전 기현이 구축하고자 하는 세상을 엿보게끔 했다. 

지난 2015년 몬스타엑스로 데뷔한 기현은 데뷔 당시부터 K팝 신에서도 전무후무한 보컬로 주목받아왔다. ‘K팝 보컬 신’으로 불려온 기현은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독보적인 몬스타엑스 무대에서도 늘상 흔들림 없는 라이브 실력을 자랑한 것은 물론, 안정적인 고음 처리와 애드립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뛰어난 가창력으로 전 세계 팬들을 만났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가창력을 뒷받침하는 장르 소화력 또한 기현의 솔로앨범이 기대되는 이유 중 하나다. 기현은 ‘그녀는 예뻤다’, ‘쇼핑왕 루이’, ‘수상한 파트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 다수의 드라마 OST에 함께하며 스타일리쉬한 보컬을 드러냈고, 정준일의 ‘안아줘’, 이매진 드래곤스(Imagine Dragons)의 ‘Natural(내추럴)’, ‘Believer(빌리버)’, 톰 그래넌(Tom Grennan)의 ‘Little Bit Of Love(리틀 빗 오브 러브)’ 등의 커버 콘텐츠로도 그가 지닌 역량을 입증해 보였다. 특히 ‘Believer’와 ‘Little Bit Of Love’는 원곡자들이 SNS 채널을 통해 따뜻한 애정으로 화답한 바 있어 더욱 큰 화제를 불러모으기도 했다. 

그간 몬스타엑스 활동으로 메인 보컬의 기량을 탄탄히 다져온 기현이다. 그런 그가 이번 싱글에 타이틀 ‘VOYAGER’부터 영국 싱어송라이터 Etham(에담)의 작곡과 기현의 작사가 더해진 ‘, (COMMA)(콤마)’, 이별의 감정을 비에 빗댄 ‘RAIN(레인)’까지 총 3개의 트랙을 싣는다. 첫 작사 참여로 음악적 스펙트럼까지 넓힌 기현의 앨범 속에선 그의 차별화된 보컬 색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VOYAGER’로 혼자가 아닌, 팬들과 함께할 여행의 시작을 알린 기현. 여행자이자 음악가로서 새로운 길로 리스너를 이끌어갈 기현을 향해 관심이 집중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이승훈(seunghu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