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가자미'와 '가재미'

아지랑이는 봄을 상징하는 단어 가운데 하나다. 봄날 따스한 햇볕이 내리쬘 때 공기가 공중에서 아른아른 움직이는 현상을 아지랑이라고 한다. 아지랑이는 시어(詩語)로도 많이 쓰이고 다른 글이나 노랫말에도 자주 나온다.  
 
아지랑이를 ‘아지랭이’라 부르는 사람도 많다. ‘아지랑이’보다 ‘아지랭이’가 발음하기도 편하다. 그렇다면 ‘아지랑이’ ‘아지랭이’ 모두 맞는 말일까?
 
‘-랑이’보다 ‘-랭이’가 발음하기 편한 것은 뒷글자 ‘이’의 영향을 받아서다. 이처럼 어떤 음운이 뒤에 오는 ‘ㅣ’의 영향을 받아 그와 비슷하게 소리 나는 현상을 ‘ㅣ’모음 역행동화라고 한다.
 
‘가자미→가재미, 손잡이→손잽이, 호랑이→호랭이, 아비→애비, 어미→에미, 노랑이→노랭이, 고기→괴기’ 등의 발음이 이런 것들이다.  
 
하지만 맞춤법은 이들 단어의 변화한 발음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즉 ‘가자미, 손잡이, 호랑이, 아비, 어미, 노랑이, 고기’ 등과 같이 원래 형태대로 적도록 하고 있다.  
 
‘아지랭이’ 역시 표준어가 아니므로 ‘아지랑이’로 적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