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WCK 톡톡] 팀 GP 상승세 주역 ‘하쿠’ 한지훈, “WCK서 카밀은 내가 최고”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종로, 임재형 기자] 쉽지 않은 포지션 변경 이후에도 여전한 실력을 유지하고 있다. 팀 GP의 미드 라이너 ‘하쿠’ 한지훈이 다양한 챔피언 폭과 함께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한지훈은 “WCK에서 카밀은 내가 최고다. 다양한 챔피언 폭 덕분에 미드 포지션 적응에 어려움은 없었다”며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팀 GP는 8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WCK)’ 스프링 리브 샌드박스와 1라운드 경기서 2-1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팀 GP는 시즌 3승(1패, 득실 +1)을 달성하면서 2위 광동을 바짝 쫓았다. 한지훈은 다이애나, 루시안 등 넓은 챔피언 폭을 잘 활용하면서 팀 GP의 승리에 일조했다.

경기 후 기자실 인터뷰에 나선 한지훈은 먼저 연승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지훈은 “첫 경기 강팀인 롤스터Y를 만나 처참하게 패배해 기분이 좋지 않았다”며 “그래도 이후 연승으로 자신감이 생겼다. 더욱 많은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금일 경기에서도 한지훈의 활약은 빼어났다. POG에 선정되기도 했으며, 특유의 챔피언 폭은 여전했다. 지난 광동전 완승으로 화제가 된 카밀 픽에 대해서도 한지훈은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지훈은 “정글 포지션에서도 다양한 챔피언을 플레이해 미드 포지션 적응에 어려움은 없었다”며 “카밀은 WCK에서 내가 제일 잘한다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3연승을 질주하며 완전히 기세를 탔으나 첫 경기 롤스터Y전 패배는 진한 아쉬움이 남고 있다. 한지훈은 “그때보다 지금 실력이 훨씬 개선됐다. 피드백이후 점점 우리 팀은 강해지고 있다”며 “2라운드 롤스터Y전은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오는 14일 팀 GP는 T1을 맞아 4연승에 도전한다. 한지훈은 “T1은 운영이 강한 팀이다. 그러한 부분을 조심해 좋은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