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WCK] ‘대이변’ 팀 GP, 강팀 광동 잡고 2연승 질주(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종로, 임재형 기자] 한번 물꼬를 트자 폭발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다. 팀 GP가 3연승을 달리고 있던 광동을 잡고 시즌 2승을 달성했다.

팀 GP는 7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WCK)’ 스프링 광동과 1라운드 경기서 2-1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팀 GP(2승 1패, 득실 +1)는 2연승과 함께 최상위권 반등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광동(3승 1패, 득실 +5)은 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1세트에서 팀 GP는 이번 시즌 최단 기록으로 광동의 세트 연승을 끊었다. 1분 경부터 깔끔한 초반 설계로 리드를 잡은 팀 GP는 6분 ‘협곡의 전령’ 근처 한타에서 압승을 거두면서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골드 격차는 순식간에 5000 이상 벌어졌으며, 팀 GP는 ‘전령의 눈’을 사용하고 쐐기를 박았다.

성장 차이 때문에 ‘제키’ 김대현의 카직스를 앞세운 광동의 전략은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했다. 팀 GP는 ‘하쿠’ 한지훈의 카밀을 앞세워 발을 묶고 광동을 벼랑 끝으로 몰았다. 10분 만에 1만 2000이상 골드 격차를 낸 팀 GP는 약 12분 만에 넥서스를 파괴했다.

3세트에서 두 팀은 서로 욕심을 부리면서 엎치락뒤치락 승부를 벌였다. 집중력이 흐트러진듯 두 팀은 서로의 조합을 살리면서 경기를 풀어 나갔다. 광동은 정면 승부의 화력을 앞세워 출격했으며, 팀 GP는 날카로운 ‘잘라먹기’로 광동의 팔다리를 잘랐다. 난전 이후 팀 GP는 드래곤 2스택을 쌓고 후반 파괴력도 만들었다.

팀 GP는 자신들의 색깔을 잘 살려 15분 만에 약 3000골드 가량 격차를 냈다. 15분 그라가스를 낚고 드래곤 3스택을 쌓은 팀 GP는 17분 ‘내셔 남작 버프’까지 확보하면서 승기를 굳혔다. 이후 도미노처럼 광동을 무너뜨린 팀 GP는 탑 라인에 고속도로를 만든 뒤, 경기를 마무리했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