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파수꾼’ 윤성현 감독과 대학생 만남…오늘(7일) UCI 개최

LA 한국문화원(원장 박위진)이 ‘파수꾼’ 윤성현 감독을 초청해 오늘(7일) UC 어바인에서 특별 영화상영 및 매스터 클래스를 개최한다.
 
한국영화 프로그램인 ‘코리안 시네마 투어링: 매스터 클래스’는 한국 영화 제작자 및 감독을 초청해 영화· 미디어 학부 및 대학원생 대상 특별 영화상영과 질의응답 시간을 마련해 미래의 영화인들에게 영화 제작과정, 생생한 노하우와 철학을 공유하고 있다.  
 
매스터 클래스 참여 대학은 AFI, UCLA, UC 버클리, USC, UC 어바인, UC 샌디에이고, 채프먼 대학, CSUN 등 캘리포니아 내 8개 대학이다.  
 
이번 UCI 매스터 클래스는 영화 미디어3~4학년 학부생 65명이 참석해 ‘파수꾼’을 상영한 뒤 대담, 리셉션을 개최한다.  
 
또한 ‘파수꾼’ 뿐만 아니라 ‘사냥의 시간’에 대한 토론과 함께 감독의 미학적, 주제적 관심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영화 ‘파수꾼’은 이제훈, 서준영 주연으로 절친했던 세 친구 가운데 한 명이 죽고 나서 그들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하나씩 들춰가면서 충격적인 진실을 밝히는 묵직한 영화다.  
 
2010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부문 수상, 2011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파수꾼’은 스토리텔링과 뛰어난 연기력이 잘 조화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