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문가 기고] 전쟁에 요동치는 증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물가 상승, 이자율 인상, 자재 공급 부족, 주택가격 상승, 오미크론 등으로 주식시장이 연일 요동치고 있다.  
 
투자자는 현재 주위에서 일어나는 일과 주식시장과의 상관관계를 알고자 끊임없이 노력한다. 그리고 무엇인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왜 주식시장이 하락할 때 무엇인가 하려고 하는가 질문해 볼 수 있다. 대답은 불안하고 두렵기 때문이다.  
 
감정의 결과이다. 일상생활 속에서도 감정에 의한 결정은 대부분 잘못된 결과로 이어진다. 인간의 본성은 확실한 것을 찾고자 하지만 미래는 불확실하기에 아무리 노력해도 찾을 수 없다. 인생 자체도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다. 주식시장도 그렇다.
 
일부 투자자는 가슴이 아니라 머리로 이성적으로 판단하고 결정하려고 한다. 그래서 주식시장에서 잠시 나왔다가 조용(?)해 지면 다시 투자하겠다고 생각한다. 한 마디로 ‘마켓타이밍(Market Timing)’을 고려하는데 이것 역시 결과는 잘못으로 이어진다. 제대로 하는 마켓타이밍은 ‘주식이 쌀 때 사고 비쌀 때 파는 것’인데 반대로 하락할 때 팔고 가격이 비싸지면 다시 투자하겠다는 것이다. 이것이 얼마나 잘못된 생각인가를 투자자는 인식하지 못한다.
 
세계 2차 대전(1939-1945)이란 큰 전쟁에도 미국 주식시장은 매년 7% 상승했다. 6.25전쟁 때는 주식시장 최고점에서 12.9%가 하락했지만 3개월 후 회복됐다.  
 
미국 땅에 직접 영향이 있었던 9·11은 어떠했는가? 2001년 9월 10일 다우존스가 9605.51로 마감됐다. 9월 11일 공격으로 17.5%가 순식간에 하락했지만 10월 26일 단 6주 후엔 완전히 회복했다. 항공사 주식은 50% 폭락했지만 6개월 후 80% 회복됐다
 
모든 투자는 위험(Risk)이 따른다. 경제, 정치, 사회, 국제정세는 끊임없이 변한다. 그야말로 빌딩의 회전문과 같다. 주식시장에 영향을 끼치는 위험 한 가지가 나가면 새로운 위험이 들어온다. 그래서 투자 위험성과 관련된 유명한 말로 ‘항상 무엇인가 있다(It’s always something)’라는 문구가 있다. 무엇에 대한 위험을 예측하고 행동으로 옮기면 소중한 자산은 물론 몸과 마음도 상한다.
 
코로나 발생으로 2020년 초 주식시장이 단 4주 만에 35% 하락했다. 100년 만에 전 세계가 경험하는 대 유행병이다. 이처럼 암울했던 주식시장이 2020년 18.4% 그리고 2021년 수익률 27.9%로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던 사람이 있었을까? 금융위기 이후에도 주식시장이 10% 이상 하락한 적이 11번 있었고 20% 폭락은 2번이나 경험했다. 그러나 주식시장 100년 역사에서 시장이 하락하고 폭락한 적이 있었지만 결국에는 전부 회복했다.  
 
주식시장은 정확히 언제 폭락하고 얼마 동안 침체할지 분명 아무도 모른다. 주식투자로 돈 벌었다는 친지들의 말을 듣고 배가 아파서 하는 투자, 주식 대박을 기대하며 하는 투자, 특정한 회사 투자, 짧은 기간에 큰 돈을 벌기 위한 투자, 특히 돈을 빌려서 하는 투자는 결국에는 실패로 이어질 확률이 매우 높다. 이것은 투자하는 목적이 설정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노후 자금 또는 자녀 학자금 마련을 위한 투자는 몇십 년 후의 일이다. 낙관적인 마음을 가지고 장기 투자하면 돈은 반드시 불어난다. 

이명덕 / 재정학 박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