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플러싱 거주 한인 포함 불법총기 판매조직 적발

정성우·앤드류 장 등 4인조
퀸즈 검찰이 체포·기소

3일 멜린다 캐츠 퀸즈 검사장(오른쪽)과 퀸즈 검찰·뉴욕시경(NYPD)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한인 정성우(35)씨 등 4명을 불법 총기 소지 혐의로 체포 및 기소됐다고 밝혔다. [사진 퀸즈검찰]

3일 멜린다 캐츠 퀸즈 검사장(오른쪽)과 퀸즈 검찰·뉴욕시경(NYPD)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한인 정성우(35)씨 등 4명을 불법 총기 소지 혐의로 체포 및 기소됐다고 밝혔다. [사진 퀸즈검찰]

퀸즈 검찰이 베이사이드·플러싱에 거주하면서 다량의 불법 총기를 소유·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는 4인조를 체포 및 기소했다고 밝혔다.
 
3일 멜린다 캐츠 퀸즈 검사장은 퀸즈 검찰, 뉴욕시경(NYPD)이 협력해 장기간 수사 끝에 한인 정성우(35·플러싱)씨를 포함 앤드류 장(34·베이사이드), 카이 자오(45·플러싱), 마이클 프랑켄펠드(55·플러싱) 등을 불법 총기 소유 및 판매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4명의 용의자는 2일 퀸즈 형사법원에 기소됐으며 정씨와 앤드류 장은 유죄 판결을 받거나 범죄 혐의를 인정하게 될 경우 최대 15년 형, 자오와 프랑켄펠드는 최대 25년 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수사 끝에 4명의 자택에서 총 33정의 총기를 포함, 각종 조립되지 않은 총기 부품, 탄창 78개, 탄약 1만 발 이상, 방탄 조끼 및 장비 등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특히 압수된 총기 중 27정이 유령총(미등록 총기)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용의자 앤드류 장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