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공백기? 더 성장했다"..체리블렛, '몽환' 더한 러블리 에너제틱[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체리블렛(해윤, 유주, 보라, 지원, 레미, 채린, 메이)이 몽환적 매력으로 돌아왔다.

2일 오후 체리블렛 두 번째 미니 앨범 'Cherry Wis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됐다.

약 1년 2개월만에 컴백하게 된 체리블렛은 "오랜만에 새앨범으로 인사드리게 됐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원은 "따뜻한 봄날처럼 여러분들에게 좋은 소망 이룰수 있는 앨범 되기를 바라며 열심히 활동할테니 지켜봐달라"라고 말했다.

또 채린은 "에너제틱하고 긍정적인 제 매력처럼 이번앨범을 통해 많은분들께 긍정적이고 즐거운 모습 보여드릴수 있게 열심히 활동하겠다. 많이 사랑해주시고 많이 들어달라"고 당부했고, 보라는 "앨범 들으면 좋은 꿈 꾸는듯한 행복한 기분을 느낄수 있을 거다. 호랑이 기세로 더 에너제틱하고 건강한 기운은 물론 몽환적인 매력으로 많은분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체리블렛 되겠다.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체리블렛은 이번 컴백을 앞두고 데뷔 이래 가장 긴 공백기를 보냈던 바. 보라는 "길다고 느껴질수 있는 공백기지만 그만큼 실력적인 부분을 튼튼하게 다질수 있었던 기회였다"며 "실력 보여줄수 있는 준비를 할수있는 시간이었다. 더 자신있게 저희 보여드릴테니 지켜봐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공백기동안 지원, 보라, 메이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걸스플래닛999'에 출연하기도 했다. 지원은 "체리블렛과는 다른 컨셉과 다양한 무대를 해서 보컬부분 늘었다. 단기간 집중해서 연습 많이하게 되다 보니 더 성장해서 발전하는 계기가 됐다. 더 많은 매력 보여드릴테니 기대해달라"라고 '걸스플래닛999'를 통해 배운 점을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보라 역시 "프로그램을 하면서 다양한 친구들과 함께할수 있었던게 좋았다. 경쟁하긴 했지만 의지하면서 서로 배웠던게 많았다. 같이 같은 목표를 갖고 같은 꿈을 꾸면서 노력했던 시간이 소중하다는걸 느꼈다. 꿈에 대한 간절함을 다시한번 느끼면서 활동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다양한 콘셉트에 도전한 무대를 통해 다채로운 표현력을 배울수 있었다. 그걸 통해 새롭게 도전하는 콘셉트 소화하는데 도움됐다. 더 넓어진 스펙트럼으로 소화하는 체리블렛 모습 기대해달라"고 자신했다.

'Cherry Wish'는 원하는 대로 이루어지는 체리블렛의 꿈을 뜻하며, 사랑스러운 루시드 드림을 꿈꾸는 소망을 그려낸다. '러블리 에너제틱'한 체리블렛의 기존 팀 컬러에 몽환적인 이미지를 더해 한층 성숙하고 콘셉추얼한 분위기를 앨범 전반에 담아낸다. 타이틀곡 'Love In Space'는 꿈에서라도 사랑하는 사람의 사랑을 쟁취하려는 체리블렛의 주체적이고 성숙한 매력을 담았다.

채린은 이번 타이틀곡 안무에 대해 "경쾌한 리듬을 바탕으로한 당차고 에너제틱한 동작을 통해 체리블렛의 매력을 좀더 보여줄수 있는게 포인트"라며 "우주공간을 연상시키는 구성, 다채로운 동선이 잘 어우러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1년 2개월만의 신보인 만큼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을 묻자 "노래가 높기도 하고 퍼포먼스 적으로 볼게 많아서 저희 노래중 난이도가 가장 높다고 생각한다. 라이브적으로도 그렇고 표정 연습을 많이 했다. 몽환적 콘셉트도 처음해봐서 걸그룹 선배님들 안무영상 많이 보면서 표정연습 열심히 했다"고 답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지원은 "이번에도 첫 벌스를 맡게 됐는데 도입부가 중요해서 어떻게 살릴수 있을지 제스쳐, 표정, 라이브를 신경 많이 쓰고 고민했다"고 밝혔고, 보라는 "곡이 빠르고 음역대가 넓다. 안정적 라이브, 다채로운 무대 표현 보여드리려 많이 신경썼다"며 "요즘 코로나19가 심각해서 조심하기 위해 마스크 쓰고 안무레슨, 라이브 연습을 했는데 멤버들 모두 숨이 차면서 연습했던 기억이 있다. 그 모든게 무대 준비하는데 도움이 많이 됐다"고 밝혔다.

멤버들은 이번 'Cherry Wish'을 '러블리 몽환 에너제틱'이라는 단어로 표현했다. 또 보라는 "체리블렛과 룰렛 소원이 이루어질 앨범"이라고 말했고, 채린은 "다양한 매력 잔뜩 보여드릴수 있는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유주는 "한단계 더 성장한 성숙해진 체리블렛"이라고 밝혔고, 레미는 "우주처럼 끝이 없이 빛날 체리블렛을 담은 앨범"이라며 "무한으로 빛날 체리블렛 많이 사랑해달라"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해윤은 'Cherry Wish' 활동을 통해 얻고싶은 성과와 소망을 묻자 "기존에 러블리 에너제틱 매력으로 찾아 뵀는데 러블리, 에너제틱 사이에 어떤 수식어가 들어가도 찰떡인 그룹이 되고싶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활동이 시작된다. 많은 관심과 사랑이 큰 힘 되는 만큼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매순간 최선 다하는 체리블렛 보여드리겠다.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FNC엔터테인먼트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