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CK 톡톡] ‘피넛’ 한왕호, “T1전, 승부의 세계라 이기고 싶어”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종로, 고용준 기자] “승부의 세계라 이기고 싶다.”

부드러운 미소 속에서도 승부욕은 숨길 수 없었다. 1라운드 맞대결에서 주전 3명이 빠졌다는 점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2라운드 맞대결은 승리하겠다는 열망이 가득했다.

한왕호는 27일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디알엑스와 2라운드 경기서 뽀삐와 헤카림으로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2세트 잡은 헤카림으로는 4킬 2데스 9어시스트로 맹활약하면서 POG를 받아냈다.

경기 후 방송인터뷰에 나선 한왕호는 “아직 2라운드 초반이라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다. 다음 경기가 엄청 중요한 경기라 그 경기를 신경쓰고 있다”며 4연승 소감 대신 다음 달 3일 맞붙게 될 T1전을 언급했다.

2세트 잡았던 헤카림의 최근 상승세를 묻자 한왕호는 “확실히 상대의 픽이 중요하기는 하지만 오늘 상대의 픽이라면 좋다. 헤카림과 아리 기동성과 플레이메이킹이 좋다. 아리와 사용하지 않아도 헤카림은 충분히 좋은 픽”이라고 답변했다.

상대와 바론 둥지서 벌인 전투서 대패를 당하면서 위기를 맞았던 2세트에 대해 그는 “그 때 지훈이가 잘해서 대승하는 한타였는데, 빨려 들어가면서 손해를 봤다. 하지만 조합이 좋다고 판단해서 천천히 하자는 말을 했다”면서 “용이 2분 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었다. 우리 미드 2차 타워가 없고, 상대는 봇 2차 타워 공세를 강제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많이 불리한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해 좋은 상황을 만들 수 있었다”고 후속 대처까지 말했다.

오는 3월 3일 T1과 2라운드 맞대결에 대해 한왕호는 선전을 다짐했다. “승부의 세계라 이기고 싶다. 길게봐서 부담감 없이 임하면 좀 더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