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경찰차 경광등 당황마세요

앞으로 애틀랜타 시에서는 경찰차의 푸른 경광등을 더 많이 볼 것으로 예상된다.
애틀랜타 시의회는 지난 21일 일출에서 일몰까지 순찰 중인 경찰 차량이 번쩍이지 않는 푸른 색 경광등을 계속 켜놓을 것을 권고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은 의무사항은 아니며 시행 여부는 경찰청의 판단에 맡겨놓고 있다. 애틀랜타 경찰청의 현재 규정으로는 경관이 경광등을 켜고 순찰 임무를 수행할 수 있지만 의무사항은 아니다.   
결의안을 제출한 안토니오 루이스 의원은 "경찰의 존재를 시각적으로 더 부각시킴으로써 범죄를 예방하고, 위기에 처한 시민이 푸른색 경광등을 보고 경찰의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전국적으로 경광등을 켜고 순찰하도록 규정하는 조례를 시행하는 시나 카운티들이 적지 않다. 귀넷 역시 2019년 동일한 규정을 도입했다.  


김태은 인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