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장기하 “2년 파주 생활 외로웠다..집 계약 끝나자 마자 서울로” [인터뷰②]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가수 장기하가 밴드 해체 후 서울을 떠나 2년 간 파주에서 생활했다고 밝혔다.

장기하는 23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새 EP ‘공중부양’ 발매 기념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지난 2008년 발표한 데뷔 싱글 ‘싸구려 커피’로 가요계에 혜성 같이 등장했다. 그들만의 독특한 음악적 색깔과 생활밀착형 가사로 리스너들의 지지를 받았고, 탄탄한 음악성과 개성 넘치는 퍼포먼스로 단숨에 대중과 평단의 호평을 고루 얻으며 뜨거운 인기를 얻었다.

이후 장기하와 얼굴들은 10년이란 긴 시간 동안 활동하며 특유의 유쾌한 음악들로 대중들에게 즐거움을 주었고, ‘별일 없이 산다’, ‘그건 니 생각이고’ 등 수많은 히트곡들을 꾸준히 탄생시켰다. 하지만 2018년 장기하와 얼굴들은 정규 5집 발매를 끝으로 밴드 활동을 종료한다고 밝혀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밴드를 마무리한 뒤 2년 간 파주에서 생활했다는 그는 “많은 분들의 예상과 달리 제가 서울 토박이다. 밴드 마무리하고 저한테는 중요한 커리어를 일단락 지은 것이다 보니까 머리를 환기시켜야했고 익숙했던 환경과 사람들에게서 떨어지는 거라고 생각해서 파주에 갔다. 그런 것 치고는 멀리 가지 못했다. 한 편으로는 너무 멀지 않기 때문에 외롭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소기의 목적은 달성한 것 같다. 주의를 환기하고 조금 다르게 생각하고 삶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고 그 결과 책을 쓰기도 했고. 2년 생활해보니까 정말 외롭더라.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다는 것이 생각보다 외로워서 2년 집 계약 기간 끝나자 마자 바로 서울로 왔다”고 웃으며 말했다.

장기하와 얼굴들 활동 종료 이후 약 4년 만에 첫 솔로 EP로 돌아온 그는 새롭게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있냐는 질문에 “새롭게 보여드린다기 보다는 보여드렸던 것을 안 보여드리는 형태가 된 것 같다. 베이스를 제외한 것도 그 중 하나고 2절을 위한 2절은 쓰지 않겠다는 생각을 했다. 때로는 대중 가요의 클리셰를 따르지 않으면 안될 것 같아서 2절을 추가적으로 만들고 하기도 해서 이번에는 진짜 하고 싶은 말이 다 끝났으면 가만히 있자는 생각이었다. 그런 점이 다른 점이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음반 준비 과정에 대해서는 “음반 준비 과정에서는 외롭지가 않았다. 늘 같이 하던 연주자들은 없어졌지만 그래서 다른 분들과 협업을 했기 때문에 회사 스태프들도 그렇고 주변 동료 뮤지션들에게 들려주고 의견을 많이 물어봤다. 내 주변에 사람이 많구나 라는 생각을 오히려 했다. 그런데 최근에 어떤 콘텐츠 촬영에서 처음으로 혼자 라이브를 하게 됐는데 뒤에 연주자들이 없으니까 외롭더라.그 순간에 이 외로움을 앞으로 극복해야 하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장기하는 지난 2020년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를 펴내 작가로도 변신했다. '상관없는 거 아닌가?’는 베스트셀러가 되며 호평을 받기도. 그는 “책 쓰는 과정 자체가 너무 즐거웠다.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정신을 필라테스하는 느낌이라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는데 그 과정 자체가 좋았다. 그 자체가 마음에 와닿았다고 말씀해주신 분들이 생각보다 많아서 글쓰는 건 살면서 제 일부분으로 가져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다만 너무 자주 내고 싶지는 않다. 책 내에서도 사람들이 시시각각 달라지는 내용을 썼는데 그 시기에 스냅사진 같은 거라고 생각한다. ‘상관없는 거 아닌가?’와는 완전히 다른 글들이 실릴 수 있을 때, 음악가로서 활동을 충분히 하고 내고 싶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솔로 장기하의 음악적 목표를 묻자 “이번 음반이 지난 3년의 결과물이기도 하지만 솔로 장기하로서의 기본 값을 보여드린 것이라고 생각한다. 솔로 장기하의 출발점을 제시한 거라고 생각한다. 자기소개서 같은 거다. 작품이다, 결과다 라기 보다는 제가 이 정도 지점에 좌표를 찍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들으시는 분들에게는 앞으로 지켜봐 달라는 것이고 다른 창작자 분들께는 저랑 같이 하실 분 들어와 이런 느낌. 다른 좋은 뮤지션들과 같이 작업하고 싶다는 것이 솔로 장기하의 음악적 목표다”라고 답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