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상대회 개최지로 훌륭”…동포재단 OC 실사 완료

시설·교통 등 높이 평가
상의 “끝까지 최선 노력

오렌지카운티가 내년 열릴 제21차 세계한상대회 개최지로서 충분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재외동포재단 실사단은 지난 11일 OC 실사를 완료했다.
 
실사단은 실사 첫날인 10일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의 안내로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와 인근 호텔 등 시설 투어를 마쳤으며, 5개 시와 정계 관계자 등과 함께 오찬을 겸한 간담회에 참석했다.  
 
〈본지 2월 11일자 A-12면〉
 
상의 측은 간담회에서 전국 최고 수준의 컨벤션 센터, 센터와 도보 거리에 많은 고급 호텔과 디즈니랜드가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연중 화창한 날씨와 LA, 샌디에이고, 라스베이거스 등 유명 관광지와 가깝다는 점도 강조했다.
 
정광일 단장은 “컨벤션 센터와 호텔, 교통이 기본 심사 항목이며, 시와 주 정부의 지원, 지역 한인단체들이 원팀이 돼 노력하는지도 평가한다”고 공개한 뒤 “오렌지카운티는 훌륭한 곳”이라고 밝혔다.
 
실사단은 이달 초 뉴욕을 시작으로 애틀랜타, 댈러스를 거쳐 OC에 왔다. OC는 이들 3개 도시와 내년 세계한상대회(10월 9~12일)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노상일 상의 회장은 “경쟁하는 도시 모두 나름의 장점을 갖고 있다. 우린 시설, 교통, 기후, 입지를 최대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으며, 실사단도 이를 높이 평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실사단은 11일엔 가든그로브의 OC한인회(회장 권석대)를 방문해 한인회 임원, 이사들과 만나 OC 한인사회 현황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권석대 회장은 “OC에서 세계한상대회가 열린다면 한인회를 비롯한 여러 단체가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상의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 회장은 실사단 측에 OC엔 한국에서 진출한 지, 상사를 포함해 많은 한인 기업이 있고 베트남계, 라틴계 등도 다수 거주해 한국 기업의 미국 진출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권 회장은 “대화를 나누면서 기후, 시설, 위치, 대규모 한인 상권 등 OC의 장점을 실사단이 높이 평가한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노 회장은 “내달 중 최종 후보 2개 도시가 선정되고 4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상대회 운영위원회가 개최지를 최종 결정한다”며 “한국 외 국가에서 사상 처음 열리는 내년 세계한상대회를 OC에 유치하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11일 OC한인회관을 방문한 재외동포재단 실사단, LA총영사관 영사들이 OC한인회 관계자들과 만났다. 앞줄 가운데가 권석대 한인회장, 그 왼쪽이 정광일 실사단장.  [OC한인회 제공]

지난 11일 OC한인회관을 방문한 재외동포재단 실사단, LA총영사관 영사들이 OC한인회 관계자들과 만났다. 앞줄 가운데가 권석대 한인회장, 그 왼쪽이 정광일 실사단장. [OC한인회 제공]


임상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