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저지주, 과다수령 연방 실업수당 안 돌려받는다

연방정부 수당 환급 조치 면제
노동부 “본인 잘못 아냐” 판단

 뉴저지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중에 연방정부 특별실업수당(UI)을 과다수령한 일부 수혜자들이 돈을 돌려주지 않아도 되게 됐다.
 
뉴저지주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난해 가을까지 연방정부가 실업자들에게 제공한 실업수당을 부적절하게(ineligibly) 많이 받은(overpayment) 수혜자들 25만 명을 대상으로 돈을 돌려받겠다고 지난주 발표했다.
 
그러나 연방정부 마티 월시 노동부장관은 지난 7일 코로나19 발생 직후 혼란 상황에서 실업수당을 지급하면서 ▶중간에 기준이 변경됐고(나중에 실업과 수입 증명 서류를 요구) ▶수혜자들이 속인 것이 아니라(not fraudulent) 주는 것을 받은 것이고 ▶수혜자 상당수가 아직 실업 상태고 ▶실업수당 대부분이 이미 지출됐고 ▶아직까지 팬데믹 상황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환급을 면제한다고 발표했다. 뉴저지주 노동국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연방정부에 특별실업수당 잉여수령 분을 환급하면 주민들과 그들의 가정, 지역경제를 더욱 어렵게 할 것이라며 이를 면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뉴저지주는 2020년 봄 코로나19 사태가 일어난 뒤 6월까지 전체 노동력의 28%에 달하는 124만 명의 실업자가 발생하는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 과정에서 ▶독립 계약자 ▶프리랜서 ▶초단기 노동자(gig-worker) 등에게 실업 상태 확인이나 수입 증명이 없어도 주 실업수당과 연방정부 실업수당을 합쳐서 지급했다.  
 
이 과정에서 규정이 바뀌면서 25만 명이 평균 4500달러 정도씩을 더 받았는데 이번 연방정부의 면제 조치로 이를 환급하지 않아도 되게 됐다.
 
한편 뉴저지주 노동국은 연방정부 특별실업수당 환급 조치 대상이었던 25만 명에게는 환급 조치가 취소됐다는 연락을 다시 보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