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자 마당] 희한한 세상

‘희한(稀罕)’이라는 말을 사전에서 찾아 보았습니다. 그 의미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대로 ‘매우 드물거나 신기한’을 뜻합니다.  
 
지금 우리는 참 희한한 세상을 살고 있습니다. 세상은 우리에게 할 수 있으면 대면을 피하며 살라고 합니다. 입을 막고 말을 하라고 합니다. 할 수 있으면 사람 간 접촉도 피하고 악수도 주먹으로 하라고 합니다. 식당에서 먹을 때도 거리를 두고 앉으라니, 정담을 나눌 생각을 하지 말고 살라고 합니다.  
 
할아버지가 손주들을 보고 싶어도 마음대로 할 수가 없는 세상입니다. 어머니가 보고 싶어도 자식이 가겠다는 말을 못하고 피차 왕래가 없이 살고 있습니다.  
 
이런 생활이 오래되다 보니 당연한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마스크 쓰고, 모자 쓰고, 복장도 전 같이 차려 입지 않으니, 상대가 누군지 분별이 안 됩니다. 인사도 쭈뼛거리며 눈인사로 슬쩍 스쳐지나고 나면 왠지 죄송한 마음만 생깁니다.
 
주일 교회 마당에서의 풍경을 보면 참으로 세상이 얄궂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살기를 햇수로 3년에 들어섰습니다. 교회 예배 참석은 안 해도 괜찮은 것으로 묵계돼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인간을 너무 아프게 하는 세상입니다. 우리는 사람인데, 이렇게 해도 되는 것입니까? 사람 같은 생각을 하지 말고, 사람다운 사랑도 하지 말고, 아픔을 말 하거나 남의 아픔을 듣지 말고, 정을 나누며 먹고 만나지도 말라고 합니다.  
 
그러면 어떻게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까?
 
교육계, 정치계, 의료계, 과학계, 종교계 지도자들도 해답이 없는 것 같습니다. 하늘의 섭리를 다시금 생각해 보면서 코로나19가 빨리 끝나기 만을 기원합니다.

변성수·교도소 선교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