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작년 LA 파킹티켓 172만건…전년보다 13% 늘어

'거리청소' 위반 최다

주차티켓 발부가 다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분석 매체 ‘크로스타운’은 지난달 31일 LA교통국(LADOT) 통계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LA시 주차티켓 발부가 172만8551 건으로 전년도에 비해 13% 늘었다고 밝혔다.  
 
이같은 숫자는 2020년의 153만1250건보다 19만7301건이 더 많다.    
 
2020년 당시에는 팬데믹으로 인한 차량운행 감소와 교통국의 단속 인력부족 등으로 주차티켓 발부가 현저히 줄었었다. 지난해 10월까지도 LADOT의 결원율은 23%에 달한다.  
 
하지만 최근 팬데믹 상황이 호전되고 경제회복이 이루어지면서 당국은 차츰 주차위반 단속의 강도를 높히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5년 전과 비교하면 LA시 주차 단속은 여전히 소극적이다.
 
2017년 당시 발부된 주차티켓은 225만4381건으로, 지난해보다 50만건 이상 많다.  
 
지난해 가장 많은 주차티켓이 발부된 달은 1월로 총 15만3619건이였다. 14만3404건이 발부된 4월이 가장 적었다. 오전 8시~10시 30분 사이 티켓 발부가 가장 많았다.  
 
주차티켓은 거리 청소 시간 위반(45만5154건)으로 적발된 경우가 가장 많았고, 미터기 시간 종료(24먼3507건), 레드존 주차(16만242건) 등의 순서였다.  
 
지역별로는 LA다운타운(10만3361건)이 가장 많았고, 할리우드(6만18건), LA한인타운 인근인 웨스트레이크(4만2056건)가 뒤를 이었다.
 
구간별로 분류했을 때는 상가들이 밀집된 베니스 지역 팜스 불러바드와 어빙 테이버 코트에서 3000건 가까이 발부돼 단속이 가장 활발했고, LA다운타운 번화가인 6가와 스프링 스트리트에서는 1809건이 발부돼 단속이 잦은 곳 중 하나였다. 

장수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