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어다니는 '뱀 절도범' 기승

보석상 타겟 새벽 침입
보안시스템 허점 이용

 업소에 침입해 감시카메라를 피하기 위해 바닥을 뱀처럼 기어다니는 일명 '뱀 절도범(snake burglar)'이 리버사이드 지역에서 또다시 등장했다.
 
리버사이드경찰국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타일러 스트리트와 매그놀리아 애비뉴 인근의 '크라운 골드 거래소(Crown Gold Exchange)'에 이 절도범이 침입해 1만4000달러 상당의 은을 훔쳐 달아났다.
 
리버사이드경찰국의 라이언 레일스백 공보관은 "이번 사건으로 현재까지 5곳의 보석상이 피해를 입었다"면서 "감시카메라 영상을 보면 범인의 수법은 11월 말에 발생한 다른 범죄와 비슷하며 수사관들이 몇 가지 단서를 추적하고 있지만 아직 용의자를 식별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26일 리버사이드의 '러스틱 룻스 살롱(10246 Indiana Ave)'에도 동일범으로 추정되는 절도범이 침입해 8000달러 상당의 금품을 훔쳐 도주했다. 감시카메라 영상에 잡힌 절도범은 도난 경보장치의 움직임 감지 센서를 피하기 위해 바닥을 기어서 금고에 접근했다.
 
범인은 '러스틱 룻스(Rustic Roots)'와 '크라운 골드 익스첸지(Crown Gold Exchange)' 등 주로 보석상을 노려 새벽 5시쯤 업소에 침입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피해를 당한 크라운 골드 거래소의 메이어 대표는 "범인은 경보 시스템의 맹점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듯 하다"며 "범인이 업소 내부를 기어다니며 서류 캐비닛의 맨 아래 서랍에서 은을 꺼내고 5분 동안 내부를 뒤진 후 출입구를 향해 뒤로 물러나면서 일어날 때까지 경보는 울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업소 내부에는 ADT 보안 시스템이 설치되어 있었다. ADT의 대변인인 밥 턱커는 "현재까지 절도 사건으로 인한 손실을 청구한 업소는 '메이어스(Meyer's)'가 유일하다"면서 "이 문제를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절도범이 범행 후 업소를 나서면서 경보가 울렸기 때문에 보안 시스템은 작동하고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면서 "고객의 피해에 대해 일부 보상을 제공했지만 ADT에 법적 책임은 없다"고 말했다.

황인국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