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국제투명성기구 국가청렴도, 한국 32위 그럼 캐나다는?

74점으로 공동 13위, 전년보다 3단계 하락
한국은 62점으로 180개 평가국가 중 32위

국제투명성기구 홈페이지 사진

국제투명성기구 홈페이지 사진

한국이 국가청렴도에서 문재인 정권 5년 간 순위가 19단계 상승하면서 OECD 38개 국가 중 가장 큰 개선 성과를 이뤘는데, 이 기간 캐나다는 5단계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제투명성기구 TI(Transparency International)이 지난 25일 발표한 2021년도 국가청렴도지수(CORRUPTION PERCEPTIONS INDEX)에서 캐나다는 100점 만점에 74점으로 180개 대상국가 중 1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62점으로 32위에 올랐다.
 
캐나다는 2017년에 82점으로 공동 8위를 차지했으나 이후 점수가 하락하며 순위도 5단계나 떨어졌다. 2020년에 비해서도 3단계나 떨어졌다.
 
반면 한국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4점에 51위의 성적이었지만 5년간 점수도 오르고 순위도 19단계나 상승했다.
 
국가청렴도는 독일 베를린 소재 국제투명성기구가 1995년부터 매년 국가들의 공공과 정치 분야 부패수준을 측정하는 대표적인 국제부패지수이다.
 
국민권익위원회의 전현희 위원장은 "이번 결과는 작년에 발생한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사건이나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보여준 투명성과 개방성 중심의 정책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정부와 국민 모두가 합심하여 우리 사회 전반의 반부패 청렴문화의 정착과 확산을 위해서 노력한 성과로 보여진다"고 해석했다.
 
2021년도 각 국가 순위를 보면, 덴마크와 뉴질랜드, 그리고 핀란드가 88점으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노르웨이, 싱가포르, 스웨덴이 공동 4위, 스위스가 7위, 네덜란드가 8위, 룩셈부르크가 9위, 그리고 독일이 10위로 상위권에 올랐다. 미국은 27위였으며, 중국은 45위를 기록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