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총격 사건, 한인지역 예외 아니다

하루도 안 빠지고 탕,탕,탕!

 
총격 사건이 일어난 둘루스 '건 로비' 건물 앞 모습.

총격 사건이 일어난 둘루스 '건 로비' 건물 앞 모습.

 
매트로 애틀랜타에서 총격사건이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어 한인들의 우려도 깊어지고 있다.
 
특히 올해 메트로 애틀랜타에서만 벌써 10건 이상의 총격사건이 발생하고 있던 와중 지난 26일 한인타운의 중심지인 둘루스에서도 총격 사건이 발생하면서 우려가 커졌다. 총기상점 '건 로비'(3931 Peachtree Industrial Blvd)에서 업주와 직원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것.
 
아울러 27일 한인 거주 밀접지인 귀넷 카운티의 한 자택 앞마당에서 한 운전자가 총에 맞아 숨진채 발견되는 사건도 발생했다.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고 현재 귀넷 카운티 경찰 수사관들이 조사중에 있다. 
  
뉴스에만 나오던 일들이 주변에서 일어나자 한인 거주민들과 비지니스 오너들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총기상점 '건 로비' 옆 상점엔 한인이 운영하는 세탁소가 위치해 있었다. 27일 기자가 방문하자 세탁소를 운영하는 낸시 김씨는 "사건 당시 총격 소리가 나지 않아 전혀 모르고 있었다"며 "주위에 경찰들이 몰리고 손님들이 이야기해줘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틀랜타에 18년째 살고 있는데 이런 경험은 처음"이라며 "어제 이 사건으로 인해 손님들도 거의 없었다"라고 했다. 기자가 취재하는 동안 손님들이 오가며 김씨에 대한 안부를 물었다. 그는 어제 일로 많이 속상했지만 걱정해주는 이들이 있어 다행이라고 했다.
 
건너편에서 카센타를 운영하고 있는 박수정(56)씨는 기자가 말을 건넬 때까지 이 소식을 모르고 있었다. 그는 "어제 저녁 그 컴플렉스에 다녀왔는데 경찰차들이 많아서 의아했는데 이제서야 알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애틀랜타가 살기 좋고 발전된다고 해서 왔는데 무섭다"라며 "더이상 안전한 것 같지가 않다"고 한숨을 쉬었다.
 
근처에서 업소를 운영하고 있는 한 업소대표는 "어제 손님을 통해 그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뉴스를 틀면 매일 나오는 이야기여서 이제는 좀 담담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안타까운 이야기지만 그 소식을 듣고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라며 "우리 가게에만 문제가 없길 바란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