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 아침에] 광정 가는 길

관방에서 광정까지 십리 길, 어린 시절 장에 가시는 엄마를 졸졸 따라 걸었던 길이다. 처음으로 동구 밖 세계로 나가 보았던 그 길, 내 역마살 인생의 시원이다. 오랜 세월이 지난 지금 그 길을 찬찬히 다시 돌아본다.  
 
광정은 한양에서 전라도로 내려가는 조선 국도 1번 도로, 차령 고개를 넘자마자 나오는 꽤 큰 마을. 60여년 전, 내가 초등 학교에 다닐 때에는 근동에서는 유일하게 5일 장이 서는 곳이었다. 광정 장날이 ‘굉일’(공일 학교 안 가는 날)과 겹치면 떼를 써서 장에 가시는 엄마나 외할머니를 따라갔었다. 장터에 가면, 적어도 눈깔사탕 하나, 재수 좋으면 국밥 한 그릇이 내 차지가 되는 것을 알기 때문에, 한 시간 걸음 거리가 어렵지 않았다.  
 
관방은 광정 남쪽 십리, 신작로 가에 있다. 우리 동네, 전평리의 끝자락, 내 초등학교 때에는 공책, 연필 따위 문방구와 막소주 그리고 막걸리를 같이 파는 가게가 하나 있었다. 관방이라는 이름으로 보아 아마도 조선 시대 관리 숙소가 있었던 곳이었을 터이다.  
 
춘향전에 이몽룡이 남원으로 가는 여정에도 이 길이 나온다. 천안 삼거리에서 경상도로 가는 길과 호남으로 가는 길이 나누어진다. 장원 급제한 몽룡은 천안-풍세-화란-광정-모란을 거쳐 공주를 지나 전라도로 간다. 광정은 그때에도 제법 큰 마을이어서 숙박 시설이나 유흥 시설도 있었을 터이다. 천안에서 공주로 오려면 차령산맥 자락을 넘어야 한다. 힘든 산행을 한 몽룡이 광정에서 한 잔했을 법도 하다.  
 
광정은 우리 가족사의 연결점이기도 하다. 천안에서 공주로 내려 가는 길, 광정 못 미처 오른쪽으로 마곡사로 가는 샛길이 나온다. 이 길을 따라 오리쯤 가면 소랭이, 나의 6대조, 고조, 증조부, 그리고 할아버지께서 사시던 동네다. 6대조께서는 헌종 때 과거에 급제하시고 이 마을에 정착하셨고, 고조 할아버지 또한 1877년 급제를 하셨다. 증조부 때까지 지금은 월산리라고 부르는 그 동네는 우리의 세가가 있던 그야말로 ‘우리 동네’였다.
 
많은 재산을 물려받은 증조부께서는 한량이셨다. 광정의 기생집에서 한 잔 크게 하시고 돈이 떨어지면 하인에게 땅을 팔아오라고 기별을 하셨다 한다. 우리 할아버지는 11살 때 고아가 되셨고, 소랭이를 떠나셨다. 할아버지가 태어나셨을 때 배냇저고리를 천 사람이 한 뜸씩 바느질을 해서 만들었다고. 그에 비하면 할아버지의 이향, 참 쓸쓸했을 터이다.  
 
내가 초등학교 입학할 때까지 살아 계셨던 할아버지는 증조부가 돌아가시고 재산이 흩으러질 때 사라진 집안에 내려오던 족보를 찾아와야 된다고 여러 번 말씀을 하셨다. 그 족보가 어느 마을 누구네 집으로 갔는지도 아셨다. 나는 광정에서 십리 남쪽 삼바실에서 태어났다. 할아버지께서 삼바실로 시집간 자신의 누이 곁으로 오셔서 그 마을에 자리를 잡게 된 것이다.  
 
세월이 지나 내가 할아버지께서 자신의 할아버지 이야기를 들려주실 때 그 분의 나이가 되어 광정길을 따라가 본다. 증조부께서 거나하게 취하셨을 그 기생집 근처에서 밤 막걸리 한 잔. 증조부도 나처럼 역마살이 있으셨을 것 같다. 떠나지 못하고 역마살을 꾹 누르고 좌절의 생을 술로 달래셨을 터이다. 그래서 떠돌이 증손자에게 하실 말씀이 많을 듯.  

김지영 / 변호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