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극단선택 안할게, 야한 사진 좀" 여중생 경악한 군인 빨간편지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여중생한테 군인이 보낸 편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중앙포토]
과거 군인에게 성적인 발언이 담긴 편지를 받았다는 한 네티즌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여중생한테 군인이 보낸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위문편지 사건을 접하고 생각이 많아져 제가 중학생 때 군인한테 받은 편지를 공개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중학교 1학년 때 친구를 통해 우연히 한 남성을 알게 됐다고 밝힌 A씨는 “그가 나를 좋아한다면서 만나달라, 스킨십 허락해달라는 내용으로 괴롭히고 스토킹하다가 어느 순간 군대에 갔다”고 밝혔다.

A씨는 “중학교 2학년 시절에는 이 남성이 집 앞에 찾아와서 내가 나올 때까지 전화를 걸었고, 나갔더니 딸기 우유 5개와 빨간 편지를 주면서 가슴 키워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대에서 보낸) 편지를 읽고 경악해서 당장이라도 찢고 싶었는데 언젠가 또 연락이 오거나 괴롭히면 증거로 쓸 수 있을 거 같아서 안 버리고 지금까지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A씨는 이 남성이 작성했다고 한 빨간색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서 이 남성은 자신의 군 생활을 언급하며 극단적 선택을 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이 남성은 “너무 힘들어서 네 생각이 더 난다. 지갑에 네 사진 넣어 갖고 왔는데 그거라도 없었으면 극단적 선택했을 것 같다”며 “너는 오빠 생각 한 번도 안 했겠지? 지금까지는 네 생각하면서 겨우 참았는데, 이러다가 상병 계급장 달기 전에 극단적 선택할 것 같다”고 적었다.

이어 “너랑은 아무 사이도 아닌데 언제까지 네 생각을 하면서 참을 수 있을까?”라며 “훈련소에서 너무 힘들어서 아침에 XXX도 안 섰다. 휴가 나가서 너랑 스킨십이라도 내가 마음대로 하게 해주면 그나마 버티기 쉬울 텐데 저번에 키스하는 거랑 엉덩이 만지는 것도 못 하게 했는데 그럴 리가 없겠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밖에 있을 때는 그나마 괜찮았는데 군대 안에서 있으니까 아예 여자 자체를 못 보잖아. 그러니까 진짜 미치겠다. 키스하고 싶고 스킨십하고 싶고. 훈련하면서 발은 다 까져서 피나고. 힘들다”고 성희롱적 발언을 내뱉었다.

또 이 남성은 “네게 이 편지 주는 것도 언제 줄지 기약이 없지만 편지를 주고 바로 헤어질 것 같다”며 “어차피 네가 키스랑 스킨십 허락해 줄 것도 아닌데 얼굴 보고 있으면 더 힘들 거고, 혹시라도 남자친구 생겼으면 어떡하냐”고 적었다.

끝으로 남성은 “이 편지 보고 조금이라도 오빠가 극단적 선택 안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 교복 입고 찍은 사진이랑 사복 원피스나 치마 입고 야하게 찍은 사진 보내줬으면 좋겠다”라며 “또 그거 보면서 한동안 버틸 수 있을 거다. 안 보내도 되는데 혹시나 하고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여중생한테 군인이 보낸 편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네이트판 캡처]

이 편지를 읽고 경악했다는 A씨는 “그때의 제가 너무 어렸다. 부모님께 말도 못 하고 아무것도 못 한 게 아직까지 후회된다”고 털어놨다.

A씨는 “당시 스토킹 당할 때 미술학원 선생님께서 전화 대신 받아서 화내주시고 경고하는 등 도와주셨다”고 밝히면서 “편지를 증거로 몇 년간 가지고 있다가 이제야 세상에 꺼냈다. 조작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이러면서 위문편지를 그냥 놔두는 게 말이 되냐”, “역겹다. 이건 명백한 범죄다”, “미성년자를 왜 건드리냐”, “중학생한테 쓴 편지 맞느냐”, “이런 편지는 용서할 수 없다”, “이 사람 찾을 수 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