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쎈 인터뷰] 농심 배지훈 감독, "이제는 힘이 아닌 최대한 메타 수긍

[OSEN=종로, 고용준 기자] "팀 개막전은 방향성을 잘못 잡았다. 최대한 메타에 수긍해 준비했다."

지난 한화생명의 패배의 책임을 자신에게 돌린 배지훈 농심 감독은 팀의 시즌 첫 승리의 기쁨을 담담하게 전했다. 

농심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리브 샌박과 1라운드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탈론과 다이애나로 협곡을 누빈 '드레드' 이진혁이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이 승리로 농심은 시즌 첫 승(1패 득실 +1)을 올렸다. 

경기 후 OSEN과 만난 배지훈 농심 감독은 "팀 개막전 1세트를 힘으로 이기면서 방향성을 잘못 잡아서 패했다. 이번 경기는 최대한 메타에 수긍해 따라가려 했고, 선수들 또한 잘 따라와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메타 최적화를 위해 '에포트' 이상호 대신 '피터' 정윤수를 선발 서포터로 내세운 배지훈 감독은 데뷔전 임에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윤수가 처음 LCK 경기에 나서서 부담도 되고, 긴장을 많이 했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코칭스태프의 주문대로 경기를 잘 풀어줬다. 다른 선수들도 개인기량을 잘 발휘하면서 경기 전 강조했던 힘들 때는 '천천히 플레이 하라'는 지시를 잘 수긍해줬다.(웃음)"

순간이동 주문의 특징이 달라지면서 1티어 챔피언으로 떠오른 '트위스티드 페이트(이하 트페)'가 풀렸음에도 선택하지 않은 이유를 묻자 배 감독은 "우리는 트페를 골라 스노우볼을 주도적으로 굴리는 상황을 만들어도 되지만, 준비한 대로 천천히 풀어가는 상황을 좋다고 판단해서 트페를 고르지 않았다.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트페는 좋은 픽이라 언제든지 쓸 생각이다"라고 답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