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우리에게 이르는 길

골짜기가 채워지리라
 
맨살의 눈이 하늘을 보리라
 
실가지 아래에 물기를 운반하는 아직은
 
추운 새 빛의 밝은 아침
 
 
 
화가는 년 일의 시간 속에 찬 손을 부비고
 
시인은 순간의 아픈 발에 문맥을 으깨며
 
생시를 갈아 길을 낸다
 
 
 
썩지 않은 낙엽 한장 중문에 걸쳤으니
 
부는 바람은 어디로 가나
 
눈치 없게 안쓰러운 날개를 들썩인다
 
 
 
젖은 낙엽은 땅 위를 구르지 않고
 
부엽은 젖은 흙으로 함께 숨을 쉬는 동안
 
미물은 걸칠 옷소매가 없이도
 
속 어두운 어디선가에서 살갗으로 준비한
 
그것의 봄을 가지고
 
 
 
바람몰이 매차도
 
자갈에 재갈을 물려 포장을 해도
 
시멘트를 뚫고 나오는 잡초들과 아우른다
 
거기에 참 소리
 
침묵의 그리움이 있고
 
싱싱한 우리들의 것이 있다
 
 
 
눈비바람 아프게 견딘 그림자까지도 흰
 
봄이었으면
 
상처 난 봄도 뿔난 봄도 재생되리라
 
우리에게 이르는 길

손정아 / 시인 롱아일랜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