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카고 사람들] IN 40년 맞춤복 업소 운영 김계자씨

"열심히 살았더니 다른 건 따라왔어요"

김계자씨

김계자씨

일리노이 주와 경계인 인디애나주 메리빌에서 40년째 같은 장소에서 K-Original이라는 여성 맞춤복 전문점을 하고 있는 김계자(사진)씨. 한인들이 거의 없는 곳에서 오랫동안 비즈니스를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을 물어보니 의외의 답이 돌아왔다. 김 씨는 "어렸을 때부터 받은 가정교육이 큰 영향을 끼쳤어요. 어머니께서 항상 하시던 말씀이 '남에게 폐 끼치지 말고 살아라', '하루 세 명을 행복하게 하는 것이 너희들의 임무다'였어요. 한번은 어느 결혼식에 참석했는데 화장실에서 여자 두 명이 싸우는 것을 보게 되었는데 가만히 보니까 이 사람들이 서로 같은 드레스를 입었다고 서로 감정이 상해서 싸우더라고요. 그걸 보면서 '아, 이 사람들을 위해서 내가 할 일이 있겠구나'라고 생각했죠"라고 말했다.  
 
김 씨는 한국에서부터 의상 디자이너로 일해왔다. 서울의 양재학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고 제자들의 일자리를 위해서 종로구 세검정에 직접 양장점을 열기도 했다. 당시는 기성복이 없던 때라 모두들 옷을 맞춰 입던 때였다.
 
우연한 기회에 미국을 올 기회가 생겼고 인디애나 주 메리빌에 정착한 뒤 옷 가게를 열었다. 미국 사람들이 어떤 옷을 좋아하는지를 살펴볼 목적으로 백화점 의류 코너에서 일하기도 했다. 가게를 연 직후부터 사람들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로컬 신문에서도 인터뷰를 했는데 당시 질문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하다.  
 
김 씨는 “그 기자분이 메리빌은 인근 제철소 덕분에 운영되는 철강 도시인데 어떻게 맞춤옷을 판매하는 하이 패션샵을 열게 됐느냐고 물어보더라고요. 그만큼 이 지역에 맞춤옷 전문점이 귀할 때였어요"라고 설명한다.  
 
올해 79세인 김 씨는 열심히 살았다고 말했다. 그는 "옷가게를 연 뒤에는 미스 인디애나 디렉터가 와서 맞춤옷을 제작할 수 있냐고 물어봐요. 그게 인연이 되어서 인근 개리에서 열린 미스 아메리카, 미스 틴, 미스 유니버스에 출전하는 사람들을 위해 옷을 만들었고 심사위원으로도 활약하게 됐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운영하던 그 미인대회요"라며 “사업을 멀리 보면서 하고자 했어요. 미국 사람들은 보니까 100년을 내다보고 사업을 하더라고요. 이 가게를 열 때 아들이 초등학교에 막 입학했을 때였는데 아들이 나중에 결혼하고 며느리가 생기면 물려줄 생각으로 오픈했어요"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9개월간 문을 닫은 뒤 지금은 단골 손님 위주로, 옷 수선을 많이 한다는 김 씨. 예전에는 시카고 무역협회 박중구, 홍세흠 회장 등과 함께 사업도 많이 했고 서울 압구정동에 같은 이름의 한국 지점을 내는 등 활발한 활동을 했지만 지금은 친구 같은 손님들과 만나는 것이 더 좋다고 한다.  
 
김 씨는 "미국 올 때 3만2천원을 들고 와서 내가 좋아하는 일,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을 열심히 일했으니 만족해요. 열심히 살았더니 다른 것들은 다 따라 오더라고요. 지금도 취미가 옷 만들기일 정도로 제 일을 사랑해요. 지역신문에서 자기 사업도 잘하고 봉사활동에도 적극적인 여성에서 수여하는 상도 아시안 최초로, 현재까지도 유일하게 받았으니 그 정도면 잘 살았다고 할 수도 있겠죠"라고 말했다.
 

Nathan Park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