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미크론 지나면, 코로나는 독감수준" 빌게이츠 희망적 예측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가 전세계를 강타한 가운데, 오미크론 유행이 지나면 코로나19의 위험성이 계절성 독감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가 예측했다.

1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게이츠는 전날 데비 스리드하 에든버러대 교수와의 트위터 질의응답에서다. 게이트는 MS의 경영에서 손을 뗀 뒤 빌앤드멀린다게이츠 재단을 통해 의료, 복지,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 자선사업을 벌이고 있다.

스리드하 교수는 빌게이츠에게 "팬데믹이 언제·어떻게 끝나느냐" "오미크론이 코로나19와 함께 유행할 수 있느냐" "올해 또 다른 위험한 변이가 나타날지" 등을 물었다.

이에 게이츠는 "오미크론이 한 나라를 훑고 지나가면 올해 나머지 기간에는 훨씬 적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따라서 코로나19는 계절성 독감처럼 다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방송은 오미크론이 위험하긴 해도 확산이 빠르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자연면역을 갖추게 되고, 이로 인해 팬데믹이 훨씬 덜 심각한 엔데믹(토착병) 단계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전문가의 견해도 다뤘다. 엔데믹은 집단면역을 통해 이 질환을 어느 정도 관리할 수 있는 상황을 의미한다.

게이츠는 '엔데믹 시나리오'에 대해 "오미크론은 많은 면역을 형성할 것이다. 적어도 닥쳐올 1년간은 그렇다"면서도 "(엔데믹이 되면) 우리는 어쩌면 한동안 매년 코로나19 주사(백신)를 맞아야 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하지만 엔데믹 전까지는 오미크론의 강력한 전파력 탓에 전 세계 의료 체계가 계속 도전받을 것이며, 백신 미접종자의 경우 극심한 코로나19 증상을 겪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오미크론 변이보다 더 전염성이 강력한 변이가 나타날 가능성은 작다"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이 팬데믹 동안 많이 놀랐다"며 가능성을 아주 배제하지는 않았다.



고석현(ko.suk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