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이 엄마 억장 무너진다" 故김미수 아버지의 간곡한 호소

배우 김미수. 사진 풍경엔터테인먼트
최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배우 고(故) 김미수의 아버지가 딸을 떠나보낸 슬픔을 털어놨다. 동시에 딸의 사망에 대해 억측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고인의 아버지 김모 씨는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난 5일 세상을 떠난 김미수 배우 아빠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서 김씨는 “아직도 믿기지 않는 현실에 지금도 손이 부들부들 떨린다”며 “지난해 12월 제가 한 공모전에 당선됐을 때 같이 부둥켜안고 기뻐해 주던 딸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말했다.

이어 “각종 포털 기사와 댓글들을 보면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나 글들이 많이 올라오는 걸 볼 수 있었다”며 “아이 엄마가 그걸 보고 억장이 무너지는 듯한 반응을 보여 너무 걱정된다. 그러니 추측성 글을 올리는 걸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딸과 우리 가족에게 보내주신 많은 위로와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미수는 지난 5일 세상을 떠났다. 장례는 비공개로 조용히 치러졌으며 7일 발인 후 경기도 하늘안 추모공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유족 뜻에 따라 사인은 밝히지 않기로 했다.

1992년생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졸업한 고인은 연극 무대와 독립영화 등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고인은 디즈니플러스 드라마 ‘키스 식스 센스’를 찍던 중 사망했다. 해당 드라마 제작진 측은 최근 비보에 촬영을 중단한 상태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