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송가인 NFT 나온다.. 팬버스, 포켓돌스튜디오와 협약 체결

[OSEN=조은정 기자]

[OSEN=조은정 기자]


[OSEN=강필주 기자] 팬버스 프로젝트(법인명 넷파파 주식회사)는 8일 포켓돌스튜디오(콘텐츠 제작사)와 NFT 프로젝트 공동 운영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팬버스와 ㈜디지털에셋그룹홀딩스(NFT 제작사)가 협력해 포켓돌스튜디오가 보유한 IP기반의 NFT를 제작-유통-홍보한다.

팬버스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와 팬덤, 커뮤니티를 위한 소셜 NFT 플랫폼이다. 디지털 아트, 팬/소셜 토큰, 게임, 기부, 메타버스 등 다양한 형태의 NFT 생태계를 만들어 간다. 2019년 넷파파 재단의 설립을 기점으로 시작된 팬버스 프로젝트는 내부 테스트넷 출시 및 멀티체인 기반 플랫폼 연구 등을 진행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팬버스는 멀티 NFT를 위한 자체 플랫폼 출시를 앞두고 있다. 특히 팬버스는 한국 NFT 플랫폼으로는 파격적이라고 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기업과 연계사업에 나선다. 특히 트로트 아이콘 송가인, 다이아, BAE173이 속한 포켓돌스튜디오와의 협약이라 더욱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포켓돌스튜디오는 2017년 설립 된 뒤 다수의 아티스트를 보유한 대형 연예 전문 기획사이다. 2017년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2018년 MBC 아이돌 오디션 ‘언더 나인틴’, 2019년 TV조선 ‘미스 트롯’, 2020년 KBS 트롯 오디션 ‘트롯 전국체전’ 제작과 매니지먼트 대행 등 대한민국 오디션 프로그램의 산실로 자리매김 해오고 있다. 소속 아티스트로는 ‘트로트 슈퍼 스타’ 송가인, 많은 팬덤을 거느리고 있는 아이돌 그룹인 ‘다이아’와 ‘BAE173’ 등이 있다.

포켓돌스튜디오를 대표하는 스타 송가인은 TV 조선의 ‘미스 트롯’을 시작으로 MBC ‘복면 가왕’, KBS ‘트롯 전국체전’, ‘트롯 매직 유랑단’ 등을 출연해서 우리 시대의 트로트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화려한 가창력과 외모, 인성을 겸비한 모습으로 사랑받는 송가인은 지난 4일 풀피리 프로젝트에 참여,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헌정곡 ‘시간이 머문 자리’를 발표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 시대의 아이콘답게 소신 있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송가인은 2월 중으로 2018년 이후 만남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이산가족과 고향으로 돌아갈 수 없는 실향민들의 아픔과 가족을 향한 그리움, 애환을 표현한 ‘망향가(가제)’도 발표할 예정이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연모’에서 이전 사극에서는 볼 수 없었던 신개념 중전 캐릭터를 선보이며 주가를 올린 정채연이 속한 걸그룹 다이아는 2015년 ‘Do It Amazing’로 데뷔, ‘그 길에서’, ‘나랑 사귈래’, ‘우우’, ‘감싸 줄게요’ 등 다수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더불어 Mnet ‘프로듀스 X 101’에서 데뷔한 X1(엑스원) 출신 이한결, 남도현이 속한 BAE173은 지난 2020년 데뷔해 다채로운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2021년 4월에는 홍콩 유력 일간지 SCMP(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서 ‘케이팝 라이징 스타’로 BAE173을 선정하며 주목을 받았다. 그뿐만 아니라 무대는 물론 웹 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했다.

팬버스는 포켓돌스튜디오와 협약을 통해서 송가인, 다이아, BAE173을 비롯한 다양한 아티스트 및 TV 방송 콘텐츠 기반 신규 NFT를 제작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포켓돌스튜디오 기반 NFT를 유통하고 홍보 및 마케팅 사업도 전담해서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체결한 팬버스의 황동우 대표는 “포켓돌스튜디오의 IP를 통해서 다양한 연령층을 공략할 수 있는 NFT를 제작-유통하겠다”라면서 “특히 트로트 슈퍼 스타 송가인의 IP를 최대한 활용해서 어르신들에게도 NFT의 가치와 효용성에 대해서 어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letmeout@osen.co.kr


강필주(letmeout@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