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정보조의 성공은 올바른 방향성 설정부터 [ASK미국 교육/재정 - 리차드 명 재정보조 전문가]

리차드 명 재정보조 전문가

아무리 빨리 달려가도 방향이 맞지 않으면 헛수고일 뿐이다. 요즈음과 같이 정치, 경제, 문화, 교육, 종교 등 모든 분야에 성공을 위한 지름길을 찾으려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야말로 사실인지 구분하기도 힘든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때로는 비정상이 정상적인 것처럼 여겨지기도 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최근 마크 트웨인의 명언들을 접하게 되었는데 이 중에서 마음에 깊이 와닿는 문구가 있었다. 그는 “우리가 곤경에 빠지는 문제는 뭔가를 몰라서가 아니라 무엇을 안다고 착각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한다. 참으로 요즈음과 같이 마크 트웨인의 말과 같이 더욱더 공감이 가는 문구라면 아마도 “착각”이라는 단어가 아닌가 생각한다. 이 단어는 더욱더 자신을 돌아보게 하고 어떠한 방향이 정도가 될지를 연상하게 하는 단어임에 틀림이 없다.

 
매년 12월 중순이면 다음 해 대학을 진학하는 신입생들의 진로에 대한 향방을 좌우할 수 있수 있는 매우 중요한 조기전형의 발표가 있기 마련이다. 금년에도 예외 없이 대부분의 대학들이 조기전형에 대한 합격 발표를 했고 학부모들의 많은 희비가 엇갈리는 한 주간이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예년과 달리 더욱더 조기전형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입학 사정에 따른 동향은 결과적으로 합격된 지원자보다 실패한 지원자의 수가 일반 전형보다 더욱더 치열해진 것을 볼 수가 있다. 수년 전까지만 해도 조기전형을 지원하는 이유가 합격률이 일반 전형보다 높고 지원하는 대학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 더욱더 입학 사정에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었지만 이는 학부모들의 열망과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상황에 대한 기대감 즉 착각이 원인이 되었다고도 할 수 있다. 작년도 졸업한 고등학생의 수만 미국 내 2만 7천여 개의 고등학교에서 3백7십만 명이나 졸업하며 밀레니얼 베이비 부머들의 엄청난 증가와 이민 자녀들의 수가 대폭 증가하면서 이제 대학 진학 자체가 엄청난 경쟁률을 보이며 성적만 좋으면 좋은 대학으로 진학할 수 있다는 고정관념을 무너뜨리기에 충분한 데이터가 입증을 하는 시대라 할 수가 있다.
 
따라서, 대학에서 지원받는 재정보조금도 신청서만 내면 대학이 어련히 알아서 잘 처리해 줄 것으로 생각하여 신청서 제출에 모든 초점을 맞추는 것은 그야말로 입시 준비의 착각 이상의 착각으로 전락했다고 볼 수가 있다. 그 이유는 재정보조의 수위는 무엇보다 재정보조를 잘 지원하는 대학들의 선정에 달려있고, 둘째로 학생과 부모의 수입과 자산으로 가정 분담금이 결정이 되므로 이를 사전에 잘 파악해 준비할 수 있을지에 따라 그 결과의 수위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면, 대학별로 재정보조금을 산출하는 재정보조 공식의 종류와 차이가 어떠한 수입과 자산의 포함관계를 가지고 있는지를 파악한 후에 이에 대한 사전설계와 준비 없이는 보다 나은 재정보조를 바랄 수 없다는 것이다.
 
아인슈타인도 사전 준비 없이 보다 나은 미래를 바라는 것은 정신병의 시초라고까지 말했던 것을 기억한다. 모든 설계는 반드시 사전에 이뤄지는 것이다. 나중에 만드는 대처방안은 설계가 아니라 문제 해결을 위한 조치일 뿐이다. 자녀가 대학 진학 시 가장 걸림돌이 되는 부분이 바로 이러한 필수적인 사전설계에 대한 불감증이라는 사실이다. 수입은 대학 등록 2년 전의 수입을 적용하며 신청서가 프로세스 되는 시점의 자산이 재정보조 적용 계산의 기준이 된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에 이는 시차에 따른 진행 방식의 시기가 다르고, 전략적인 진행이 설계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이러한 준비가 없이 어떻게 잘 될 것이라는 바램은 그야말로 착각 수준이라고 밖에 생각할 수 없는 것이다. 과거에도 현재에도 앞으로도 이 같은 단어는 사라져야 할 문제를 대변하는 표현이므로 더욱더 자녀들을 위해서 명심해야 할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자녀는 우리들의 미래이다. 이러한 미래를 준비를 하지 않고 성공을 바라는 것은 그야말로 헛수고가 되기 일쑤이며 또한 바램에 대한 창각이 아닐 수 없다. 인생이 도박이 아니므로 반드시 진학과 재정보조의 성공을 위해서는 반드시 성공 확률이 있는 방향으로 진행해야 할 것이며, 이러한 방향 설정은 결과적으로 내가 서있는 시점의 X-Ray를 사전에 찍어 봄으로써, 어디에서 문제가 발생하는지 어떻게 조치해야 올바른 방향 설정인지를 평가해 볼 수 있다. 점검하는 일이 매우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따라서, 이러한 관점에서 연말정산을 앞두고 차분하게 이 부분의 문제부터 정리할 수 있는 마음가짐은 자녀의 미래와 성공을 향한 디딤돌이다.
 
▶문의: (301)219-3719, remyung@institute.org 
 

리차드 명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