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본뜨다

동물의 장점을 본떠 로봇을 만드는 연구가 활발하다. 이처럼 무엇을 본보기 삼아 그대로 좇아 하는 행위를 가리킬 때 ‘본뜨다’라는 표현을 쓴다.  
 
그런데 그 활용형이 헷갈린다. 즉 ‘동물을 본딴 로봇’인지, ‘동물을 본뜬 로봇’인지 아리송하다. 어느 게 맞을까?
 
‘본딴’이 되려면 기본형이 ‘본따다’가 돼야 한다. 하지만 사전에 ‘본따다’는 없다. ‘본따다’가 아니라 ‘본뜨다’만 나온다. ‘본뜨다’는 ‘본뜬’ ‘본떠’ ‘본떴다’ 등으로 활용된다.  
 
따라서 ‘동물을 본뜬 로봇’이 맞는 말이다. “아이들은 부모의 행동을 본뜨게 마련이다” “너희는 훌륭한 사람을 본뜨도록 해라” 등으로 표현할 수 있다.
 
기본형을 ‘본따다’로 생각하는 것은 ‘따다’라는 낱말의 영향을 받은 것이 아닌가 생각되기도 한다. “선생님의 말씀에서 요점을 따서 적었다”에서처럼 ‘따다’에는 글이나 말 등에서 필요한 부분을 뽑아 취한다는 뜻이 있다. 이 때문에 기본형을 ‘본따다’로 생각하기 쉽지만 ‘본뜨다’가 맞는 말이다. ‘본떠’ ‘본뜨니’ 등으로 활용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