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CDC, 오미크론 변이 추정치 대폭 낮춰

73%→59%로 하향, 오미크론 변이 추적 어려워
보건당국 “델타 비율 41%로 여전히 위력적”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8일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비율 추산치를 73%에서 59%로 대폭 낮췄다.
 
CDC는 지난 18일 오미크론 변이가 이날 기준 전체 바이러스 감염자의 73%를 차지한다고 발표했는데, 이날 더 많은 분석 자료를 입수하고 추산치를 변경, 25일 기준 59%로 수치를 변경했다. 18일 기준 오미크론 변이 감염 비율은 23%로 수정됐다.
 
CDC는 신규 감염 중 오미크론의 비율이 높지만, 델타 변이가 사라진 것은 아니라며 여전히 전체 감염자 중 41%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 CDC의 오미크론 비율 대폭 축소는 이 변이의 확산세를 실시간으로 추적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보여준다고 전했다.
 
또 오미크론 변이가 애초 예상보다 훨씬 덜 퍼졌다는 것은, 감염 증상이 더 심각한 것으로 평가되는 델타 변이가 여전히 위력을 발휘한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스콧 고틀리브 연방 식품의약청(FDA) 청장은 이날 트위터에 “초기 추정치가 얼마나 부정확했는지에 대한 질문은 차치하고, CDC의 새 오미크론 변이 추정치가 정확하다면, 현재 입원자의 상당 부분이 여전히 델타 감염에 의한 것일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트윗을 남겼다.
 
CDC는 지난 27일 자가격리 권고 기간을 10일에서 5일로 줄인 뒤 보건 전문가들로부터 반발을 사는 등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NYT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에 대한 정확한 통계는 코로나19 환자를 제대로 치료하기 위해서 꼭 필요하다고 전했다. 오미크론 변이의 경우, 중증 발현을 막기 위한 단일 클론 항체 치료법을 회피할 수 있기 때문에, 입원환자 치료를 어렵게 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신문에 따르면, 뉴욕시 일원 뉴욕대 랭곤메디컬센터, 뉴욕프레스비테리언병원, 마운트 사이나이 병원 등은 오미크론에 효과가 없는 단일 클론 항체 치료법을 환자에게 제공하는 것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