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 칼럼] 심한 폐색성 폐질환 고단백 식사 효능

최근 계속되는 가주지역 산불은 만성 폐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는 심각한 호흡기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만성 폐색성 폐질환이라고 함은 만성 기관지염과 폐기종을 함께 일컫는 말로 대형 산불이 발생하면 그로 인한 연기와 분진 등이 대기를 오염시키면서 폐질환을 악화 시킬 수 있다. 만성 폐색성 폐질환이 나빠질 때는 기침의 정도가 심해지면서 가래가 나오고 숨이 찰 수 있다.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가장 흔한 원인은 바이러스나 세균에 의한 폐 감염이 원인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또 대기 오염과 지나치게 더운 날씨나 추운 날씨도 증상의 악화를 유발한다. 심부전증이나 심근 경색과 같은 심장 질환과 폐전색도 종종 만성 폐질환이 악화하는 증상과 유사하게 보일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만성 폐색성 폐질환의 치료는 기관지 천식과 마찬가지로 단계별 치료가 효과적이다. 증상이 경미한 경우는(mild-FEV1> 80%) 속효성 기관지 확장제를 사용할 수 있다. 운동 시 증상이 있거나 기침이나 가래가 나오는 등 폐질환의 정도가 중등도 일때는(moderate-FEV1>50%) 속효성 기관지 확장제를 사용하는 외에 지속성 기관지 확장제를 사용해야 한다. 확장제는 꼭 필요할 때만 사용해야 한다.
 
심한 만성 폐색성 폐질환의 경우(severe-FEV1>30%)는 숨이 차서 운동을 할 수 없거나 피곤하고 증상의 악화가 계속해서 반복되는 것을 말한다. 이때는 속효성 기관지 확장제가 반복적으로 필요하고 여러 종류의 지속성 기관지 확장제를 평소에도 사용해야 한다. 또 흡입성 스테로이드 제제를 사용해서 효과를 보는 경우에는 꾸준히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 호흡기 재활 치료를 받는 것도 고려해 볼 수 있다.
 
폐질환의 정도가 매우 심한 경우는(very severe-FEV1<20%) 위의 치료 이외에도 집에서 꾸준히 산소 치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증상이 매우 심한 만성 폐색성 폐질환 환자에서 한때 시행하던 폐기식은 이식 후에 오는 부작용으로 인해서 더는 널리 시행되지 않고 있다. 심한 폐기종이 폐의 상엽(윗부분)에 국한해서 발생한 경우에는 수술적 방법으로 폐기종이 심한 부위를 잘라내면 호흡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폐질환의 치료에서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90% 이상의 원인을 제공하는 흡연 습관을 버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흡연을 계속할 경우 약물치료에도 어느 정도 한계가 있다. 또 고단백질 위주의 식습관이 심한 폐색성 폐질환의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보고도 있다.    
 
▶문의: (213) 383-9388

이영직 원장 / 이영직 내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