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올 7월부터 12월까지 가장 건조했다

덴버 평균기온 1933년이후 최고 기록

 덴버의 날씨가 올해 7월부터 12월 중순까지 수개월동안 역대 최고로 건조하고 따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7월부터 12월까지 덴버의 평균 기온은 화씨 62.3도였다. 이는 1939년과 1933년에 세워진 이전 평균 기온 기록인 화씨 61.8도를 갱신한 것이다. 7월부터 12월 중순까지의 강수량 총계는 거의 충격적이다. 덴버는 지난 7월부터 12월 중순까지 겨우 1인치의 강수량을 보여 지난 6개월 동안의 기록으로는 사상 가장 건조했다. 이 강수량은 1939년에 세워진 1.89인치라는 이전 기록도 깨트렸다. 그러나 통상적으로 덴버에는 봄에 비가 많이 오기 때문에 덴버의 연간 강수량이 크게 줄지는 않았다. 2021년 12월 중순 현재까지 덴버에는 총 12.40인치의 비가 내렸다. 이것은 예년 평균 14.32인치보다 약 2인치 정도만 적은 수치다. 덴버에는 지난 1월부터 6월까지는 11.33인치에 달하는 인상적인 강수량을 기록했지만 7월 이후에는 불과 1인치에 그쳤다. 미국립기상청(National Weather Service)의 일기예보에 따르면, 덴버의 날씨는 크리스마스를 거쳐 연말까지는 따뜻하고 건조한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그러나, 콜로라도 산간지역의 경우는 오는 연말까지 눈이 몇 차례 내릴 가능성이 있어 콜로라도의 적설과 가뭄 상태를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아울러 예보했다.
 

이은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