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자 마당] ‘일엽지추’

‘일엽지추(一葉知秋)’라는 말이 있다. 낙엽 하나로 가을이 왔음을 안다는 뜻이다. 한 가지를 보면 열 가지를 알 수 있다는 속담도 있다. 떨어진 나뭇잎 하나로 가을이 왔다는 것을 안다는 것은 지나친 과장일지 모른다. 그러나 조그만 일 한 가지로도 때론 큰 일을 가늠해 볼 수 있다.  
 
극동을 대표하는 나라는 한국, 중국, 일본이다. 중국은 큰 나라이고 한국과 일본은 작은 나라다. 중국은 자신이 세계의 중심이라고 자랑한다. 중국인들은 땅이 크기 때문에 자기 나라에서 안 나는 것이 없다고 자랑한다. 맞는 말이다.  
 
개인이나 국가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의식주 해결이다. 의식주의 해결 없이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동물이나 원시인들은 의식주를 스스로 해결했다.  
 
그러다가 산업화가 되면서 분업이 이뤄졌다. 나 같이 농사를 지을 줄도 모르고 사냥을 할 줄도 몰라도 살아 남을 수 있게 됐다. 그저 돈만 조금 벌면 마켓에 가서 먹을 음식이나 필요한 물건을 살 수가 있다.  
 
중국은 스스로 문명과 과학을 발전시켰다. 일본은 가장 일찍 서양의 문물을 받아들여 과학을 증진시켰다. 한국은 중국이나 일본을 보면서 발전해 나갔다.  
 
세계에서 외환보유고가 가장 많은 나라는 중국과 일본이다. 이들은 원한다면 외국에서 무엇이든지 사올 수가 있다. 그러나 이들은 자신들이 꼭 필요한 물건은 가능한 한 직접 생산하고 있다. 그중의 하나가 요소수다. 극동 3국 중에서 요소수가 떨어져서 곤혹을 치르고 있는 나라는  한국뿐이다.  
 
왜 한국은 요소수 부족 현상을 예측하지 못하고 대비하지 못했을까. 한국은 지금부터라도 꼭 필요한 물건은 목록을 작성해 최소한은 자체 생산해야 한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는 속담이 이번 한국의 요소수 대란에는 적용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서효원·LA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