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대만 간 미 의원단, 도착영상도 공개…中 "또 도발" 격앙
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또다시 대만 간 미 의원단, 도착영상도 공개…中 "또 도발" 격앙

25일 밤 10시 10분(현지시간) 미 하원의원 5명이 미군 C-40C 행정전용기를 통해 대만 쑹산공항에 도착했다. [대만 중앙통신 캡쳐]
미·중 정상간 화상회담이 있은지 열흘 만에 미 하원의원들이 또다시 대만을 방문했다. 중국은 ‘도발’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미 의원단 방문은 지난 10일에 이어 이달 들어서만 두번째다.


미 의원단, 차이 총통 만나 안보 논의
대만 중앙통신은 미 하원 재향군인위원회 마크 타카노 위원장과 콜린 올레드, 엘리사 슬로킨, 새라 제이컵스, 낸시 메이스 등 민주당, 공화당 하원의원 5명과 의회 보좌관 등 17명이 25일 밤 10시 10분(현지시간) 미군 C-40C 행정전용기를 통해 쑹산공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앞서 미 상·하원 의원단이 미군 수송기로 대만을 찾았을 당시 도착 장면을 비공개에 부쳤던 대만 당국은 이날 미 의원들이 착륙하는 장면을 외부에 공개했다. 대표단이 탑승한 C-40C는 보잉 737기의 군용기 버전으로 미 해군과 공군이 주요 공무원과 물품을 수송할 때 사용되는 전용기다.

이들은 26일 오전 대만재향군인회를 방문한 뒤 오후 차이잉원 총통과 대만 국방부장을 차례로 만날 예정이다.

대만 외교부 "미 의회 초당적 지지 보여주는 것"
대만 외무부는 의원단 도착 직후 낸 성명에서 “미 하원의원들의 방문은 미 의회의 초당적이고 굳건한 대만-미국 관계 지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대만과 미국 의회 사이의 깊은 우의를 한층 심화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환영했다.

대만 총통부 장둔환(張惇涵) 대변인도 “이들 의원단은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옵저버 자격 회복을 지지하는 법안에 서명하는 등 대만의 국제 참여를 적극 지원했다”며 “대만과 미국 관계와 지역 안보 문제에 대한 심도있는 교류를 원한다”고 밝혔다.

중국 "또 도발, 후과 두렵지도 않나"
중국 매체 중화망은 26일 오전 ″도발! 미 의원 심야 대만 방문, 네티즌 후과가 두렵지도 않나″는 제하의 기사를 게재했다. [중화망 캡쳐]
잇따른 미 의원단 방문에 대해 중국 언론들은 아침부터 “또 도발”이란 제목의 보도를 잇따라 내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국 중화망(china.com)은 “미국 정치인들이 대만 문제에 거칠게 개입하며 충돌을 빚고 있다”며 “후과가 두렵지 않나”고 비난했다.

지난 9일 대만을 방문한 미국 의회 대표단. 미 상하원 의원 6명은 차이잉원 총통을 예방했다. [대만중앙통신사 캡쳐]
미·중 화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하나의 중국’ 정책을 지지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지만 대만을 둘러싼 미·중 대립은 악화일로다. 미 국무부는 전날 다음달 9~10일 미국 주도로 열리는 ‘민주주의 정상회의’ 공식 초청 명단을 공개하며 대만을 포함시켰다. 이를 두고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24일 “민주주의라는 깃발을 들고 세계 분열을 책동하는 것”이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대만 독립 세력과 함께 불장난하면 종국적으론 자기가 지른 불에 타 죽는다”고 재차 경고하고 나섰다.

23일엔 미국·대만 간 경제번영파트너십대화(EPPD)가 열려 반도체 등 산업체 공급망에 대한 협력과 중국 압박에 대한 공동 대응을 약속하기도 했다. 미국은 이날 미 미 7함대 소속 유도미사일 구축함인 USS 밀리어스호(DDG-69)를 대만 해협에 통과시켰다.



박성훈(park.seo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