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닭에 몰려든 '독수리 벌'…장내 미생물 콘도르와 같았다
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생닭에 몰려든 '독수리 벌'…장내 미생물 콘도르와 같았다

꽃 대신 죽은 고기 찾아다니는 육식 벌 장내 균 분석 결과

생닭에 몰려든 '독수리 벌'…장내 미생물 콘도르와 같았다
꽃 대신 죽은 고기 찾아다니는 육식 벌 장내 균 분석 결과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벌은 꿀을 찾아 꽃을 옮겨 다니지만, 남미 열대지역에 서식하는 '독수리 벌'(vulture bee)은 썩은 고기를 찾아 다닌다.
고기를 물어 뜯을 수 있는 이빨을 갖고 있으며 육식만 하는 유일한 벌로 알려져 있다.
안쏘는 벌 이른바 '부봉침벌'(stingless bee)의 한 종으로 꿀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육식을 하게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미국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대학교(UCR) 곤충학 연구진이 독수리 벌의 장내 박테리아를 조사한 결과, 8천만년 가까이 진화하면서 거의 같은 종의 박테리아를 유지해온 보통 벌과는 사뭇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학에 따르면 연구진은 독수리 벌이 서식하는 코스타리카를 방문해 미끼로 생닭을 나뭇가지에 걸어놓고 독수리 벌을 유인했다.
그러자 독수리 벌과 가끔 고기로 단백질을 보충하는 근연종이 몰려들었으며, 안쏘는 벌이 꽃가루를 모아가는 데 이용하는 뒷다리의 같은 부위로 닭고기를 떼어 갖고가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죽은 고기만 먹는 독수리 벌과 고기와 꽃을 모두 찾아다니는 다른 부봉침벌, 꽃가루만 먹는 보통 벌 등의 장내 박테리아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독수리 벌은 다른 벌과 극단적 차이를 보였으며 근연종도 갖지 않은 새로운 호산(好酸)성 박테리아를 많이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박테리아들은 하이에나를 비롯한 썩은 고기를 먹는 동물은 물론 사체를 먹는 콘도르(독수리)가 가진 것과 비슷한 종으로, 썩은 고기에 있는 병원균으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독수리 벌은 인간의 발효 식품에 많은 유산균인 '락토바실루스'(Lactobacillus)는 물론, 육류 소화와 관련된 카르노박테륨(Carnobacterium)도 가진 것으로 분석됐다.
논문 공동 제1 저자인 UCR 곤충학 박사과정 대학원생 제시카 마카로는 "벌이 사체를 먹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놀라웠다"면서 "인간이라면 썩은 고기 속의 미생물이 경쟁하면서 내뿜는 독성 물질로 탈이 났을 것"이라고 했다.
독수리 벌은 썩은 고기를 먹지만 이들의 꿀은 여전히 달고 식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연구진은 독수리 벌이 가져온 고기는 꿀이 저장된 방과는 분리된 특수한 방에 2주간 밀봉해 두었다 먹는다고 했다.
교신 저자인 곤충학자 퀸 맥프레드릭 박사는 "세상의 기이한 것은 흥미로운 발견이 많이 이뤄질 수 있는 곳에 있다"면서 "자연선택의 결과는 많은 통찰력을 제공해 준다"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미생물학회가 발행하는 저널인 '엠바이오'(mBio)에 실렸다.


eomn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엄남석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