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런당 45센트' 화제
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갤런당 45센트' 화제

 15갤런 이상의 개스를 주유한 후 7달러20센트가 부과된 사진. [KTLA 캡쳐]

15갤런 이상의 개스를 주유한 후 7달러20센트가 부과된 사진. [KTLA 캡쳐]

 
KTLA는 23일 “위티어 지역 스콧 애비뉴와 위티어 불러바드 인근 알코 주유소가 갤런당 45센트의 개스를 제공했다”며 “주유소 앞은 개스를 넣기 위한 차량들로 긴줄을 이루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특히 가주 지역 가솔린 가격이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갤런당 45센트 개스값 소식은 운전자들 사이에서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이곳 주민 마이클 아티가씨는 약 16갤런의 개스를 주입한 뒤 ‘7달러 20센트’가 청구된 개스값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리기도 했다.
 
이날 알코 주유소 앞이 차량들로 북적이자 경찰까지 나서 순찰을 돌기도 했다.
 
KTLA는 23일 알코 주유소측에 45센트 개스 제공 이유를 들어보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아무런 답변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장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