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유서

온몸이 미소다
 
 
 
34년의 호흡
 
마지막으로 응축된
 
미소가 살갗을 뚫고
 
방안을 두둥실 난다
 
방안에 모인 모두, 취하고
 
창틈으로 방문한 별빛이
 
그녀 싣고 우주로 간다
 
 
 
끊임없는 유혹과 싸우며
 
선택의 여지에서
 
흔들렸던 세월
 
한때는 세상이 그녀 아래 있었지만
 
이제 세상이 그녀 위에 우뚝하다.
 
그는 그녀로 가득하고
 
어린 두 딸은 더듬거리고
 
속울음이 고인다
 
 
 
피우지 못한 꽃
 
밀랍 된 씨방
 
바람 되어 하늘 난다
 
긴 사다리 내려놓고
 
기다리겠다는
 
그녀의 미소
 
 
 
온몸이 자석이다

정명숙 / 시인·롱아일랜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