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민의 삶속에서 한글 창작 이어가야" 애틀랜타 문학회

애틀랜타 시문학 출판기념회
한인 문학인들 한자리 모여
제6회 신인문학상 시상식도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영광교회에서 15회 출판기념회 참석자들이 한자리에 섰다.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영광교회에서 15회 출판기념회 참석자들이 한자리에 섰다.

 
애틀랜타문학회(회장 조동안)는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 영광 교회에서 제15회 애틀랜타 시문학 출판기념회 및 제6회 애틀랜타 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수상자들과 문학회원, 한인 인사 등 약 80명이 참석했다.  
 
문학회는 먼저 시상식을 진행했다. 대상에는 시 ‘아버지의 퉁소’(이난순), 최우수상에는 시 ‘기다리기’(이태희)와 수필 ‘벅차오르는 기쁨’(김철호), 우수상에는 시 ‘하동저수지’(이종길)와 수필 ‘어느 새끼 오리의 죽음’(강창오) 등이 선정됐다. 대상을 수상한 이난순 씨는 "아버지의 애틋함이 없었다면 오늘 이런 영광 얻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아직 걸음마단계인 저에게 '시작이 반이다'라고 알려주심에 마음을 열고 시의 세계에 한 발짝씩 디뎌보겠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영광교회에서 6회 신인문학상 수상자들이 협회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영광교회에서 6회 신인문학상 수상자들이 협회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영광교회에서 6회 신인문학상 대상 수상자인 이난순(왼쪽)씨가 조동안 회장과 기념촬영을 했다.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영광교회에서 6회 신인문학상 대상 수상자인 이난순(왼쪽)씨가 조동안 회장과 기념촬영을 했다.

 
이번 신인문학상에는 애틀랜타를 비롯한 9개주와 한국 서울에서 참가하며 작품 수준이 예년보다 높아지고 글로벌 시대에 부응하는 대회의 면모를 보였다. 김동식 심사위원장은 "시 110편, 수필 36편 등 역대 가장 많은 총 146편의 작품이 응모됐다"면서 "모방의 흔적, 기승전결, 반전, 본인만의 독창성, 맞춤법 등을 고려해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미국에 살면서 한국어를 잘 쓰기 어렵기 때문에 한국어 문학 작품 활동을 이어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조동안 회장은 "글을 쓴다는 것은 지금처럼 세상이 혼란스러울 때 힘이 되고 중심이 되고 나침반이 되어준다"면서 "우리는 작은 문구 하나에 위로를 받고 힘을 얻는 경험을 했다. 문학을 통해 많은 분이 위로 받고 용기를 얻어 이 시기를 잘 견뎌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회원들은 자신의 작품을 직접 낭독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 참석자는 "가을 밤을 수놓는 시와 음악의 향연이었다"면서 "한인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고 이민자로서 위로받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영광교회에서 원로 배우 김복희 씨가 일본의 시인 시바타 도요의 '약해지지마'를 낭송하고 있다.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영광교회에서 원로 배우 김복희 씨가 일본의 시인 시바타 도요의 '약해지지마'를 낭송하고 있다.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영광교회에서 참석자들이 배우 김복희 씨의 시 낭송을 경청하고 있다.

지난 14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영광교회에서 참석자들이 배우 김복희 씨의 시 낭송을 경청하고 있다.

  
 

배은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