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연속극이지만 실제상황…크리스토퍼 워큰, 뱅크시 진품 훼손

BBC 드라마 속에서 벽화 위에 덧칠…뱅크시 허락받은 듯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수많은 영화에서 악당 역할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명배우 크리스토퍼 워큰이 카메라 앞에서 수억 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되는 뱅크시의 벽화를 훼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1일(현지시간) 영국 공영방송 BBC가 워큰이 현대 미술계에서 가장 유명한 작가 중 한 사람으로 꼽히는 뱅크시의 벽화에 덧칠하는 장면이 포함된 연속극 '디 아웃로스'를 전날 방영했다고 보도했다.
드라마 속에서 봉사활동을 명령받은 잡범으로 출연하는 워큰은 영국 브리스톨에 위치한 한 건물의 낙서를 지우는 작업에 나선다.
낙서로 가득한 건물 벽에서 쥐 그림을 발견한 워큰은 그림을 지우라는 감독자의 말에 페인트 롤러로 덧칠을 하고, 그림은 순식간에 사라진다.
드라마 제작사는 훼손된 작품에 대해 "뱅크시의 진품이고, 완전히 지워졌다"고 밝혔다.
 
뱅크시는 드라마 제작사에 자신의 그림이 훼손되는 것을 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드라마가 촬영된 브리스톨은 뱅크시의 고향이다.
뱅크시의 지난 2018년 소더비 경매에서 자신의 작품이 낙찰된 직후 그림 액자 틀에 숨겨진 파쇄기를 작동시켜 그림을 가늘고 긴 조각으로 찢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랑은 쓰레기통에'라는 작품명이 붙은 이 회화는 최근 1천870만 파운드(한화 약 304억 원)에 다시 팔렸다.
드라마 속에서 훼손된 쥐 그림은 뱅크시가 자주 사용하는 이미지 중 하나로, 쥐가 등장하는 회화 중 하나는 경매에서 70만 달러(약 8억2천만 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뱅크시의 작품을 훼손한 워큰은 '디어헌터'로 1979년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받은 연기파 배우다.

 
ko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