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위대에 총 쏜 백인 청소년, 울면서 정당방위 주장

2명 숨지게 한 리튼하우스 "아무것도 잘못한 것 없어"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에 총을 쏴 2명을 숨지게 한 미국의 10대 백인 청소년이 울면서 정당방위를 주장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1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州) 커노샤 카운티 법원에서 열린 카일 리튼하우스(18)에 대한 공판에서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리튼하우스의 진술 장면을 보도했다.
리튼하우스는 지난해 8월 커노샤에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열리자 백인 자경단원들과 함께 반자동소총을 들고 순찰 활동을 벌이던 중 시위 참가자 2명을 총으로 쏴 숨지게 했다.
그는 자신의 총에 맞아 숨진 피해자 1명에 대해 "마스크 차림으로 쇠사슬을 든 채 걷고 있었다"며 자신의 생명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피해자가 다른 시위 참가자들과 함께 자신을 추적했고, 이들을 멈추기 위해 총을 쐈다고 말했다.
리튼하우스는 "잘못한 것이 아무것도 없다. 나를 지켰을 뿐이다"고 말했다.
남색 정장에 넥타이 차림으로 법정에 출석한 리튼하우스는 총을 쏘기 직전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울먹였고, 크게 심호흡을 하기도 했다.
방청석에 있던 리튼하우스의 모친도 아들의 진술을 들으면서 함께 흐느끼기도 했다.
그러나 검찰은 리튼하우스 진술의 신빙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14개월 전 17세 소년에 불과했던 리튼하우스가 시위 현장에 총을 들고 간 것 자체가 위기를 조장한 요인이었다는 것이다.
리튼하우스는 총을 쏘기 전 상황에 대한 검찰의 질문에 명확한 답을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리튼하우스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에 총을 쏜 뒤 미국 보수세력 사이에서 영웅 취급을 받고 있다. 보석금 200만 달러(한화 약 24억 원)도 보수세력의 후원금으로 마련했다.
ko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