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종업원 얼굴에 수프 '확~' '카렌 손님'에 시민들 분노

 텍사스의 한 레스토랑에서 한 손님이 직원의 얼굴에 수프를 던지고 있다. [KCENT-TV유튜브 캡처]

텍사스의 한 레스토랑에서 한 손님이 직원의 얼굴에 수프를 던지고 있다. [KCENT-TV유튜브 캡처]

 
한 식당 카운터에서 손님과 직원이 수프 한 대접을 가운데 놓고 대치하고 있다. 손님이 직원에게 삿대질하며 항의한다. 직원은 손님을 진정시키려 애쓴다. 하지만 손님은 화를 참지 못하고, 수프 용기를 들었다 놨다 하며 목소리를 높인다. 그러더니 직원 얼굴에 수프를 들이붓고는 도망간다. 
 
지난 7일 텍사스의 한 멕시칸 레스토랑에서 발생한 일이다. 현지 언론 KCEN-TV 등은 당시 상황이 찍힌 식당 폐쇄회로(CC)TV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시민들의 분노가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손님은 점심시간 테이크 아웃으로 수프를 주문했다. 식당은 매뉴얼에 따라 수프를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 배달했다. 그런데 손님이 항의 전화를 걸어왔다. 플라스틱 뚜껑이 깨진 채로 도착했다고 했다. 그는 “수프가 너무 뜨거워 플라스틱 뚜껑이 녹은 것”이라며 “수프에 플라스틱이 스며들었다”고 주장했다. 
 
전화를 받은 직원 바넬레 브로랜드(24)는 환불과 무료 쿠폰을 제안하며 해결에 나섰다. 하지만 수화기 너머에서는 반말과 욕설, 고성이 들려왔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손님은 직접 수프를 들고 식당까지 찾아왔다. 브로랜드가 “원하는 대로 해드리겠다”고 했지만, 그는 “이건 말이 안 되잖으냐”는 말만 반복했다. 결국 브로랜드가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휴대전화를 꺼내 들자 손님은 수프를 던져버리고 자리를 떠났다.   
 
다행히 수프가 식은 상태여서 큰 부상은 피했다. 하지만 브로랜드는 “수프가 얼굴에 닿았을 때 순간 숨이 멎는 줄 알았다. 이번 사건이 큰 트라우마로 남았다”고 전했다. 브로랜드는 이 손님을 고소했고, 해당 식당은 출입을 금지했다. 
 
레스토랑 직원 6년 차인 브로랜드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무례한 손님을 상대하는 일이 처음은 아니다”라며 서비스직 종사자에 대한 예의를 당부했다. 
 
이 영상은 틱톡에서 ‘훈련이 필요한 카렌(Karen)’이라는 제목으로 확산하며 500만 뷰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서양에서 ‘카렌’은 상식에서 벗어난 행동을 하는 중년 백인 여성을 뜻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