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밀레니얼 트렌드 사전] 퐁퐁남

 지난주 온라인 커뮤니티를 달군 신조어는 ‘설거지론’과 ‘퐁퐁남’이다. ‘설거지론’이란 젊은 시절 문란한 연애를 즐겼던 여성이 좋은 대학 나와 좋은 직장 다니는 남자를 만나 ‘취집(집에 취직)’하고, 엘리트 코스 밟느라 연애 한 번 못한 남성은 그런 아내에게 월급 통째로 갖다 바치고 퇴근 후 설거지까지 한다는 내용이다.
 
이때의 ‘설거지’에는 식기를 씻는 것 외에, 문란한 젊은 시절을 보낸 여성을 설거지한다는 뜻도 담겼다. 음식은 다른 사람이 먹고, 여리 저기 내돌려져 더러워진 그릇은 남편이 설거지한다는 얘기다. 식기세제 이름을 붙인 ‘퐁퐁남’은 이렇게 아내에게 이용만 당하는 불쌍한 남편을 일컫는다.
 
위 신조어들의 출발지는 한 남성 온라인 커뮤니티다. 도대체 왜 이런 자조 섞인 궤변을 만들어냈을까. 퐁퐁은 또 무슨 죄인가. 저녁밥 지은 아내는 애들이 내일 학교에 가져갈 준비물을 챙기고, 일찍 퇴근한 남편은 설거지하고. 요즘 가정의 평범한 저녁 풍경이다. 요리하기를 즐기는 남편들은 또 얼마나 많은가.
 
직장인·대학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찬반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또 다른 남성 커뮤니티에 이런 글이 올라왔다. “배우자간의 사랑(존중)이 있는 가정은 이런 것에 휘둘릴 필요도, 관심 가질 필요도 없습니다.” 같은 남자지만 여성혐오와 콤플렉스를 배경으로 젠더 갈등을 부추기는 찌질한 남자들의 궤변에 신경 쓰지 말자는 주장이다.
 

서정민 / 중앙 컬처&라이프스타일랩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