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군 전사자 외 기부·기여자도 영원히 기린다

[미리 본 참전용사비 준공식]
한국전 희생자 3만6591명
500달러 이상 제공 337명
건립위·풀러턴 관계자 55명

참전용사비 표지석 뒷면. 기념비 건립을 도운 풀러턴 전, 현직 시의원, 500달러 이상 기부자, 건립위 관계자 등의 이름이 새겨졌다. [건립위 제공]

참전용사비 표지석 뒷면. 기념비 건립을 도운 풀러턴 전, 현직 시의원, 500달러 이상 기부자, 건립위 관계자 등의 이름이 새겨졌다. [건립위 제공]

 참전용사비 받침대엔 전사자 이름을 찾기 쉽도록 출신 주가 표시돼 있다[건립위 제공]

참전용사비 받침대엔 전사자 이름을 찾기 쉽도록 출신 주가 표시돼 있다[건립위 제공]

 오렌지카운티 한국전 참전 미군 용사 기념비(이하 기념비) 준공식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11일 오후 1시 풀러턴의 힐크레스트 공원(1200 N. Harbor Blvd)에서 열릴 준공식에서 공개될 기념비와 기념비 표지석엔 한국전 당시 목숨을 잃은 미군 장병 3만6591명 외에 기념비 건립을 위해 기부한 이와 완공에 도움을 준 이 392명의 이름이 새겨져 영구 보존된다.
 
기념비 건립위원회(이하 건립위) 노명수 회장은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한 미군들과 함께 영원히 기억된다는 건 크나큰 영예”라며 “단일 프로젝트에 400명에 육박하는 이가 기여한 것도 한인 사회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군 전사자 명단은 오각별 기둥 형태로 제작돼 각각 10개의 면을 지닌 기념비에 새겨졌다. 각 주 명칭과 전사자 이름 알파벳 순서대로 새겨졌다. 콘크리트 받침대의 각 면마다 각 주 이름이 표시돼 쉽게 구별할 수 있다.
 
브레아 불러바드를 향해 설치된 콘크리트 기념비 표지석은 가로 16피트, 세로 4피트 크기로 제작됐다. 표지판 앞쪽엔 ‘코리안 워 메모리얼(KOREAN WAR MEMORIAL)’이란 영문과 함께 미 육군, 해병대, 해군, 공군, 해안경비대 문장이 새겨졌다.
 
표지판 뒤쪽엔 500달러 이상 기부자 337명, 풀러턴 시의회 관계자 7명, 건립위 위원, 자문위원 등 48명의 이름이 새겨졌다.
 
기부자 명단은 기부 금액에 따라 별 1개~5개로 구분돼 작성됐다. 500달러 이상은 별 1개, 1000달러 이상 2개, 5000달러 이상 3개, 1만 달러 이상 4개, 2만 달러 이상 5개다. 500달러 미만 기부자 명단은 건립위 웹사이트(ockoreanwar.com)에 등재된다.
 
본지가 확인한 결과, 2만 달러 이상 기부자는 18명이다. 1만 달러 이상은 37명, 5000달러 이상은 29명이다, 1000달러 이상 기부자가 165명으로 가장 많다. 500달러 이상 기부자는 88명이다. 건립위 측은 부부가 함께 기부한 경우, 둘의 이름을 모두 기록하되 1명으로 간주했다.
 
기념비 건립 프로젝트는 11년 만에 빛을 보게 됐다. 오랜 세월이 흐른 탓에 2만 달러 이상 기부자 중엔 별세한 이도 둘 있다. 건립위 초대 회장을 지낸 김진오 회장, 홍명기 M&L재단 이사장이다.
 
건립위 측은 힐크레스트 공원 부지를 제공한 풀러턴 시의원들의 이름도 새겼다. 브루스 위태커 시장, 마이크 던랩 부시장, 프레드 정, 헤수스 실바, 아마드 자라 시의원 외에 제니퍼 피츠제럴드 전 시장과 잰 플로리 전 시의원이 영예의 주인공이 됐다.
 
역사에 남게 된 건립위원은 타계한 김진오 초대 회장과 오구 회장 외에 노명수 회장, 배기호 부회장, 강석희 고문, 박동우 사무총장, 안영대 재무, 토니 박 총무, 테드 김, 김창달, 정성남, 조이스 김 위원이다.
 
이 밖에 미셸 박 스틸, 루 코레아 연방하원의원, 섀런 쿼크-실바 가주하원의원, 지종식 아리랑마켓 대표, 이건수 한미동맹재단 명예이사장, 원로 배우 김지미씨 등이 자문위원 자격으로 등재됐다.
 
준공식 관련 문의는 건립위 노명수 회장(714-514-6363) 또는 박동우 사무총장(714-858-0474)에게 하면 된다.
 

임상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